한수원, 루마니아 원전 방폐물저장고 타당성평가 용역 수주
160만유로 규모…건설사업 수주서 유리한 위치 확보
나광호 기자
2020-02-20 09:58

   
루마니아 동부 체르나보다 원자력발전소(오른쪽부터 1호기)/사진=한국수력원자력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수력원자력은 루마니아원자력공사(SNN)가 160만유로 규모로 발주한 체르나보다원전 '방폐물저장고 타당성평가 용역' 국제공개경쟁 입찰에서 최종 공급사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수주는 한수원과 한국전력기술 등이 보유한 방폐물 관리시설 건설 및 운영에 대한 순수 국내 기술과 경험 노하우를 통해 해외진출에 성공한 사례다.


이번 용역은 체르나보다원전 부지내 방폐물저장고 건설을 위한 최적 방안을 제시하는 사업으로, 루마니아 동부 지역에서 운영중인 체르나보다원전은 우리나라 월성원전과 같은 Candu형 발전소다.


발주사는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방폐물저장고 건설요건을 수립, 내년 본 건설사업을 발주할 예정으로, 이번 사업수주를 통해 한수원은 향후 발주될 방폐물 저장고 건설 사업 수주에도 유리한 위치를 확보하게 됐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성과는 삼중수소제거설비 건설 등 앞으로 발주될 루마니아 체르나보다원전 설비개선 사업 수주에 확고한 기반을 마련한 것"이라며 "더 많은 국내기업들과 해외시장에 동반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