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시진핑과 통화 "방역 당국 협력...상반기 방한 추진"
김소정 부장
2020-02-20 20:15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갖고 앞으로 양국간 방역 당국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 시 주석의 올해 상반기 방한도 변함없이 추진하기로 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날 오후 5시 28분부터 6시까지 32분 동안 진행된 통화에서 양국 정상은 최근 코로나19 대응과 한반도 정세 등 상호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코로나19의 확산과 관련, 중국내 희생자들에 대해 애도를 표하고, 현지 체류중인 우리 국민이 임시항공편으로 귀국하는 과정에서 중국 측이 적극 협조해준데 사의를 표했다. 


또 중국내 한국국민 보호 및 우리 진출기업의 활동 협조 등 중국 축의 계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이 20일 오후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전화 통화를 했다. /사진 = 청와대

이어 문 대통령은 “중국의 어려움이 우리의 어려움이기 때문에 우리 정부는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가장 가까운 이웃인 중국 측의 노력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한다”며 “시 주석님을 중심으로 한  중국 인민의 단결된 힘으로 이번 사태를 잘 극복해 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에 시 주석은 “대통령님과 통화하게 돼서 매우 기쁘다”며 “대통령님이 전화를 걸어 코로나19와 싸우는 것에 위문과 지지를 표해주셔서 깊이 감사하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코로나19와 관련한 중국 정부의 대응조치 현황을 설명하고 “중국 인민은 초기공포에서 벗어나 전염병을 이길 전망과 희망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이며 그런 친구는 서로를 살피는 것”이라면서 “한국 정부와 각계는 관심과 위문, 많은 도움과 지지를 보내주셨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또한 시 주석은 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로 큰힘을 얻는다고 고마워하면서  “어려울 때 서로 협조하여 대응하고(守望相助), 양국이 가까운 이웃으로서 한마음으로 협력하여 함께 곤경을 헤쳐 나가고(同舟共濟) 있다”고 평가했다.


시 주석은 “특히 대통령님이 중국 측 노력을 평가하시고, ‘중국의 어려움은 한국의 어려움’이라 하신 것에 저는 매우 감동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양 정상은 두 나라의 임상치료 경험을 공유하고. 이를 앞으로 방역당국간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시 주석이 먼저 “한 달간의 싸움을 통해 우리는 치료 임상경험을 많이 쌓았다. 우리는 임상치료 경험을 공유할 용의가 있다”고 밝히자 문 대통령도 “한국도 코로나19 퇴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기 때문에 양국의 정보공유 및 공동대응 협력을 기대한다. 중국은 많은 임상경험을 갖기 때문에 그 정보를 방역당국과 공유해준다면 퇴치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두 정상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 가장 급선무가 북한과 미국의 대화재개에 있고, 북미양측이 서로 의견이 다른 부분을 봉합해야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시 주석은 한반도평화에 관한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적극 지지했고, 문 대통령은 남북협력이 이뤄진다면 북미대화를 촉진하는 선순환이 될 것임을 강조했다.


아울러 시 주석의 방한 문제와 관련해 두 정상은 금년 상반기 방한을 변함 없이 추진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시기는 외교 당국간에 조율하기로 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