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망언 박능후 복지 경질해야, 국민분노 임계점 넘어
중국인입국 차단 묵살 한국인 가장 큰 감염원 매국발언, 거짓말의혹도 심각
편집국 기자
2020-02-27 10:29

[미디어펜=편집국]청와대는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을 당장 경질하라. 


박장관은 우한코로나바이러스 19와 관련한 매국적 발언으로 국민들로부터 비호감 1순위로 부상했다. 바이러스확산공포와 두려움에 떨고 있는  국민들의 상처에 소금뿌리고 있다. 


감염확산이 마치 우리 국민들에게 있는 것처럼 전가하는 그의 뻔뻔하고 무책임한 발언에 대해 국민들이 폭발하고 있다. 의사협회와 감염학회 등 전문가집단의 감염원차단을 위한 중국인입국제한 요구를 지속적으로 묵살했다. 심지어 감염학회가 중국인 입국제한을 서둘러 요청한 것에 대해서 그런 적이 없다고 거짓말까지 하고 있다. 


문재인대통령이 박장관을 계속 두둔하고, 그 자리를 유지시킨다면 정권에 대한 국민들의 반발과 불만 분노는 임계점을 넘을 것이다. 이미 분노게이지는 폭발했다. 문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100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박장관의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발언은 문재인정권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바닥에서 지하실수준으로 더욱 추락시키고 있다. 


박장관의 매국적 발언은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점이 문제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돼 중국인 입국제한이 시급한 상황에서도 중국에 다녀온 우리국민들이 가장 큰 감염원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마치 한국인이 감염원인 듯한 발언을 한 것이다. 국가보건과 국민의 건강을 책임진 복지부장관이 마치 중국인 복지부장관처럼 우리국민들을 나무라고 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의 망언이 국민들의 분노를 폭발시키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과 관련해 중국인보다 한국인이 주요한 감염원이라고 지속적인 황당발언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가장 시급한 중국인입국 차단을 거부한채 우리국민들에게 감염책임을 전가시키고 있다. 그는 국가보건과 국민건강을 내팽개쳤다. 사후 엄중한 책임과 추궁을 당할 것은 불문가지다. 박장관이 국회 상임위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의 황당한 발언에 대해 집권민주당내에서조차 두려움과 공포에 사로잡힌 국민들을 두 번 죽이는 발언을 자제하고, 제발 그 입을 닫고 있으라고 꾸지람하고 있다. 


그는 국민건강과 국가보건에 문외한이다. 학자출신인 그의 전공은 복지분야다. 보건분야는 생소한 분야다. 코로나바이러스 중국 다음으로 폭증한 상황에서 방역전투집단인 질병관리본부장의 전문적 판단에 맡겨야 했다. 질본의 요구와 판단을 존중해야 한다.


박장관은 문재인의 청와대와 입을 맞추고 있다. 중국인감염원차단이라는 가장 시급한 조치는 묵살했다. 뭉갰다. 의사협회가 지난 1월부터 과감한 중국인입국차단 요청을 듣는 척도 안했다. 감염학회는 코로나 발원지인 후베이성 제한으론 불충분하다면서 위험지역에서 오는 입국자들을 차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장관은 감염학회가 중국전역에 대한 입국금지를 요청하지 않았다고 거짓발언을 했다. 


박장관은 문재인정권의 하수인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국가주석의 3월방한을 성사시키려는 청와대의 필사적인 대중굴종외교를 위해 국민건강과 국가보건을 희생시켰다. 문재인정권은 4월 총선승리를 위해 시주석 방한에 매달렸다. 


지난주 코로나바이러스가 폭증한 날 문대통령은 시주석에게 전화를 걸어 중국의 아픔이 한국의 아픔이라고 굴종적인 발언을 했다. 중국의 역병을 우리국민들로 같이 걸려서 아픔을 같이 하겠다는 것으로 비치기도 했다. 국민들은 이런 문대통령과 박장관에 대해 분노하고 있다. 시주석방한을 위해 한국인을 코로나제물로 바치고 있기 때문이다.


코로나 감염자는 27일 오전 벌써 1595명을 기록했다. 지난 밤사이 334명이 급증했다. 이제는 명백한 대유행단계다. 국민 모두가 감염자가 될 수 있는 대재앙단계로 접어들었다.


중국 다음으로 많은 감염국가가 됐다. 한국은 전세계에서 조롱받고 냉대받고 있다. 40개국이상이 한국인의 입국을 차단하거나 격리조치하고 있다. 이스라엘은 자국비용으로 현지 여행중이던 한국인들을 강제로 한국에 보내고 있다. 


발원지인 중국마저 한국인승객에 대해선 입국즉시 격리조치하고 있다. 중국 곳곳에서 한국인의 출입을 금지한다는 푯말들이 나오고 있다. 이런 기막힌 일이 벌어지고 있다. 한국인은 전세계에서 코로나보균자로 의심받고 냉대받고 있다. 세계21위 경제대국으로 형성된 국가이미지가 방역부실과 대중조공외교로 인해 한순간 방역최후진국으로 추락했다. 


박장관은 즉각 사퇴하라. 문대통령 탄핵목소리도 높아지지만, 일단 국민들의 비호감1순위인 박장관부터 경질해서 국민들의 분노를 일단 진정시켜라. 박장관을 경질하지 않는다면 민주당

의 총선에도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것이다. 그는 사후 엄격한 책임과 추궁을 면할 길이 없다. 

방역주무장관으로서 국민들을 사지로 내몰았기 때문이다. 


그는 감염원차단조치를 하지 않음으로써 국민건강을 심각하게 해친 사안은 범죄행위에 가깝다. 사후 총선이후 야당이 승리하면 국회차원의 국정조사와 특검등도 이뤄질 것이다. 중국인감염원 차단 회피와 거부는 박근혜정권의 세월호 부실구조논란보다 100배나 더 큰 폭발성이 있는 사안이다. 


박장관은 즉각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직을 내놓아야 한다. 그게 분노한 국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다. /미디어펜 사설


[미디어펜=편집국]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