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코로나19 성금·마스크 기증 릴레이…"믿을 건 기업뿐"
현대중공업그룹·포스코그룹·두산그룹·한화그룹·효성그룹·가스공사·KT 등 참여
전국재해구호협회·대한적십자사·지방자치단체·지역 소재 노인복지관 등 활용
나광호 기자
2020-02-28 11:44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성금 기증, 마스크 후원, 입주 소상공인 임대료 인하 등으로 어려움 극복에 동참하는 기업들의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27일 그룹1%나눔재단을 통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10억원을 기탁했다. 대구에 본사를 둔 현대로보틱스(현대중공업지주 로봇사업부문)도 대구‧경북지역에 써달라며 2억원을 이 협회에 전달했다.


올해 초 출범한 현대중공업그룹 1%나눔재단은 그룹사 임직원들의 급여 1%나눔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권오갑 이사장은 "지금과 같은 때일수록 아픔은 나누고 힘은 합쳐 위기를 이겨내야 한다"며 "임직원들의 급여 나눔으로 이뤄진 성금이 이번 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힘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두산그룹도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지원을 위해 성금 10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했다. 성금은 방호복과 마스크를 비롯한 방역 물품 부족으로 난항을 겪는 의료진 및 방역 관계자들을 위한 지원활동 등에 쓰일 예정이다.


㈜두산이 결연 아동양육시설의 아동과 미혼모 가정에 마스크를 지원하고, 두산인프라코어가 서울·인천지역 회사 주변 취약계층에 구호물품을 전달하는 등 두산 계열사들도 각각 지역사회 지원활동에 나섰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은 "방역 최전선에서 애쓰고 있는 의료진과 관계자들에게 국민 모두가 한 마음으로 응원을 보내고 있다"면서 "우리의 작은 정성이 '코로나19'의 조속한 종결과 피해 복구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서울 동대문 두타(왼쪽)·장교동 한화그룹 사옥/사진=각 사


효성그룹도 대한적십자사에 성금 5억원과 구호현장에 가장 필요한 의료용 장갑 5만 켤레 및 손소독제 3000개 등 긴급 의료용품을 후원했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우리 사회가 코로나19라는 예상하지 못한 위기를 극복하는 데 전 임직원들과 함께 동참하겠다"며 "특히 일선 현장에서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 하고 있는 의료진들의 헌신에 감사 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화와 한화솔루션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대구·경북 지역에 마스크 15만장을 기부하는 등 마스크 품귀 현상 해소를 위한 손길도 이어졌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이 마스크는 의료진 및 아동·노인·저소득 가정 등에 전달될 예정"이라면서 "그룹의 사회공헌 철학인 '함께 멀리' 정신에 따라 지역사회와 시민들이 코로나19 사태를 조속히 극복할 수 있는 지원을 지속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대구에 본사를 두고 있는 한국가스공사도 지역주민들을 위해 2억3000만원을 지원했다. 우선 2억원으로 마스크 6만7340만장을 구입해 대구시에 기증했으며, 3000만원을 들여 어르신들을 위한 마스크 5700장 및 살균소독제 570개를 대구 노인복지시설 19곳에 전달했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이번 마스크 지원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막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확산 방지를 위한 전 지역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 지역 대표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설파했다.


   
KF-94 마스크/사진=미디어펜


경북 지역에 본사와 다수의 사업장이 위치한 포스코는 50억원을 쾌척했다. 이 중 40억원은 포스코, 나머지 10억원은 포스코인터내셔널·포스코건설·포스코케미칼·포스코에너지·포스코ICT가 모았다.


출연금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손소독제·마스크를 비롯한 의료구호물품과 자가격리자 생필품 및 방역·예방활동에 사용될 예정이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코로나19 피해 복구 지원에 힘쓰고 계신 의료진들과 위기극복을 위해 애쓰고 있는 지역시민들에게 보탬이 될 수 있도록 그룹사 임직원들이 마음을 모았다"고 밝혔다.


KT는 입주 소상공인에게 3개월간 임대료를 감면키로 했다. 이에 따라 △안경 △프렌차이즈 카페 △문구점 △보험 △가전 △통신 대리점 등 3596건이 혜택을 받을 전망이며, 총액은 24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코로나19 특별 관리구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지역의 경우 임대료가 50%, 나머지 지역은 20% 감면되며, 한도는 월 300만원이다. 


KT 관계자는 "국민기업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임대료 감면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