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언, 기부한 게 욕 먹을 일? '100만원 기부 인증'에 악플, 게시물 삭제
석명 부국장
2020-02-28 12:22

[미디어펜=석명 기자] 이시언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기부를 했다. 분명 좋은 일을 했는데 악플 세례를 받았고, 결국 관련 게시물을 삭제했다.


배우 이시언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셨으면 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0만원의 성금을 송금한 내역을 캡처해 게시했다.


이시언은 "세윤 형님이 좋은 일 하신 거 보니 저도 하게 됐다"고 기부에 동참하게 된 계기도 밝혔다. 앞서 개그맨 유세윤은 아들과 함께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00만원을 기부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이 악플을 올렸다. 금액이 100만원밖에 안되는데 기부했다고 생색을 낸다는 것이 악플의 주된 내용이었다. 이시언은 논란이 된 관련 게시물을 삭제했다.


   
사진=이시언 인스타그램


몰론 이시언의 기부액이 다른 연예인과 비교하면 적은 편이다. 수천만원~억대 기부를 하는 스타들도 많다.


그렇다고 '연예인 기부=고액'이라는 등식은 없다. 연예인이라고 해서 경제적 사정이 다 같을 수도 없고, 기부는 그 자체로 선의다. 얼굴이 알려진 연예인이 기부라는 행동에 나선 것이 알려지면 선한 영향력으로 파급 효과를 낼 수도 있다.


이에 "금액이 중요하지 않다. 기부를 하는 마음이 중요하다", "악플을 다는 사람들은 조금이라도 기부를 해본 것이냐"라며 이시언의 기부를 옹호하고 악플러들을 비판하는 댓글도 많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