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탈원전 조단위 적자, 문재인정권 흑역사 이어져
지난해 1.5조 순손실 원전이용률 낮춰 부실자초, 한전공대 한전산업 편입등 배임논란
편집국 기자
2020-03-02 15:21

[미디어펜=편집국]한전이 결국 탈원전으로 천문학적 적자를 냈다. 


지난해 경영실적을 보면 참담하다. 멀쩡한 원전이용률을 급격하게 낮춘 것이 화근이다. 여기에 전력구입단가가 비싼 LNG등의 사용을 급격히 늘린 것도 대재앙을 부추겼다.  한국에 대재앙을 초래한 코로나바이러스같은 부실바이러스가 한전을 덮치고 파괴하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다.


한전은 지난해 매출액 59조928억원, 영업손실 1조3566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도 줄었지만, 영업적자는 역대급이다. 2018년 영업적자는 2080억원이었다. 1년만에 영업적자가 6배나 커졌다. 예고된 인재였다. 


한전은 이제 대표적인 부실공기업으로 전락했다. 주가도 추락했다. 박근혜정부 시절 매년 5조~12조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초우량공기업이 문재인정권들어 단기간에 초부실공기업으로 전락했다. 한전은 적자원인으로 탈원전탓을 하지 않은채 구질구질한 이유를 대고 있다. 온실가스 배출권비용 급증과 전력판매 감소 등을 내세웠다. 


원전사용량은 박근혜정부 시절 80%대를 유지했다. 문재인정권의 국가 자해적인 탈원전 폭주로 원전이용률은 60~70%대로 급감했다. 가장 안전하고 구입단가가 가장 값싼 원전비중을 급격히 줄인 것이 결국 한전을 초부실 공기업으로 추락시킨 것이다.


한전은 2018부터 지난해까지 무려 3조원가량의 적자를 입은 것으로 추정된다.  


한전은 문재인정권들어 흑역사를 기록중이다. 탈원전으로 부실기업으로 전락했는데, 무리한 한전공대 설립을 강행하면서 1조6000억원대를 낭비해야 하는 상황에 내몰렸다. 문대통령의 대선공약이라는 이유로 타당성이 전혀 없고 배임혐의가 뚜렷한 속칭 문재인공대를  온갖 편법을 동원해 밀어붙이고 있다. 


   
한전이 지난해 대규모 적자를 기록했다. 탈원전으로 대재앙을 초래했다. 박근혜정부들어 최대 12조원의 흑자를 기록했던 한전은 문재인정권들어 탈원전의 급격한 추진으로 거대부실공기업으로 전락했다. 막연한 미신과 편향에 치우친 탈원전에서 돌아서는 것만이 한전이 원전산업 경쟁력을 유지하고, 우량공기업의 명예를 회복하는 길이다. 한전본사.

본사가 있는 전남 나주에 짓는 문재인공대에 한전이 천문학적인 돈을 대는 것은 이사진들로 하여금 배임논란에서 벗어나기 어렵다. 오로지 차기 대선일인 2022년 3월 이전에 개학하기위해 무리수와 꼼수를 부리고 있다. 


최근엔 2003년 한전에서 민영화된 한전산업을 자회사로 재편입하려는 움직임도 한전 주주가치를 명백하게 훼손하는 것이다. 


탈원전으로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있는 한국형 원전의 해외수주도 막혔다. 이미 수주한 영국에선 한국을 우선협상대상자에서 배제했다. 바라카지역에서 한국형원전의 성공적인 가동에 들어간 아랍에미레이트(UAE)는 수조원대 장기원전정비와 서비스계약도 무산됐다.  


중국은 한국이 탈원전수렁에 빠져있는 동안 해외시장 공략에 본격 나서고 있다. 중국은 독자 설계 개발한 3세대 원자로인 화룽1호와 궈화 1호에 대한 국산화율을 85%로 대폭 올리는데 성공했다. 중국은 이를 바탕으로 아시아 아프리카에서 대규모 원전수주를 하고 있다. 


해외 원전발주는 2030년까지 향후 10년간 무려 200기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원전에 관한한 세계최고의 기술과 시공능력을 보유한 한국은 문재인정권들어 무너지고 있다. 수백조원에 이르는 해외원전시장을 포기함으로써 대규모 국고손실을 입게 됐다. 원전생태계도 무너지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최근 대규모 인력구조조정을 벌이고 있다. 핵심기술인력인 45세이상 1000여명의 직원을 대상으로 명예퇴직을 실시중이다. 두산중공업의 신규수주는 지난해 2조원에 그쳐 2015년 8조400억원, 2016년 6조1000억원, 2017년 5조7000억원, 2018년 3조 8000억원등으로 급감했다. 


탈원전재앙으로 두산중공업은 2018년이후 연속 대규모 적자를 입고 고통을 겪고 있다. 두산중공업을 떠난 인력들은 중국 중동등의 원전기업으로 갈 것이 불보듯 뻔하다. 핵심인력의 해외유출이 심각해지고 있다. 창원등의 원전부품협력업체들도 줄줄이 무너지고 있다. 


한전의 부실공기업 전락은 문재인정권의 경제참사를 상징한다. 한전과 관련 공기업경영진은 급격한 부실전락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 문재인정권 퇴진후 배임과 직권남용등의 책임에서 벗어나긴 힘들 것으로 보인다.

 

급진좌파정권은 멀쩡한 경제를 소득주도성장이란 이단정책으로 죽이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코로나방역부실로 한국경제를 온통 마비시키고 있다. 올해 마이너성장까지 우려된다. 경제는 잘못된 정책으로 폭망수준으로 치닫고 있다. 


4.15 총선에서 국민들이 준엄하게 심판해야 한다. 더 이상 문재인정권의 좌파포퓰리즘과 탈원전재앙을 수수방관할 수 없다. 국민들이 선거혁명을 통해 잘못된 경제정책들을 유턴시켜야 한다. /미디어펜 사설  


[미디어펜=편집국]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