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용인 한화생명 연수원 코로나19 치료센터로 제공
객실 200개 보유…지리적 장점도 갖춰
나광호 기자
2020-03-05 14:45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화그룹이 코로나19 확산으로 병상이 부족한 상황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경기도 용인시에 소재한 한화생명 라이프파크(Life Park) 연수원을 치료센터로 제공하기로 한 것이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이번 조치로 한화는 삼성·LG에 이어 10대 그룹 가운데 3번째로 회사 연수시설을 코로나19 환자들의 격리치료를 위해 개방한 기업으로 이름을 올렸다.


특히 대구·경북 외 지역에서 민간 연수시설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기로 결정한 것은 한화가 처음이다. 서울·경기 등 수도권 경증환자의 격리 치료를 위한 생활치료센터 수요가 있을 것이라는 판단에 의해서다.


한화생명 라이프파크는 디지털 전문금융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지난해 4월 개원한 스마트 연수시설로, 대지 면적은 8만2000㎡ 규모다. 연면적도 3만㎡에 달하며, 연간 1만2000여명의 한화생명 임직원과 재무설계사(FP)들의 교육시설로 이용된다.


   
경기도 용인시 소재 한화생명 라이프파크 전경/사진=한화그룹


2곳의 숙소동에 침대·화장실·샤워시설·TV·와이파이 환경을 개별적으로 갖춘 200개의 객실을 보유하고 있으며, 서울과 수원 등 대형병원들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점도 장점이다.


한화는 이 시설에 대해 지난 1월말부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다른 활용 방안을 검토중이었으며, 지자체 등과 협의를 통해 비교적 경증환자들이 격리된 상태에서 의료진들의 관리를 받을 수 있는 치료센터로 사용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화그룹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활동을 전사적으로 펼치고 있다. ㈜한화와 한화솔루션은 지난달 26일 코로나19 특별 관리구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지역에 마스크 15만장을 기부했다. 


한화생명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고 있는 고객들을 지원하기 위해 특별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계약자 및 융자대출고객에게 보험료 납입과 대출원리금 상환을 6개월간 유예하고 있다. 또한 대구·경북지역 2000명 FP 가정에 마스크와 생필품 등을 박스로 포장, 응원메시지와 함께 택배로 전달하기도 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