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시황]국내증시 사흘연속 폭락…코스피 2012년 이후 최저
이원우 기자
2020-03-13 16:56

[미디어펜=이원우 기자]국내 증시 폭락세가 사흘 연속 이어지고 있다.


13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무려 62.89포인트(-3.43%) 급락한 1771.44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는 종가 기준 지난 2012년 7월 25일(1769.31) 이후 약 7년 7개월 만에 최저치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지수는 전장보다 111.65포인트(-6.09%) 폭락한 1722.68에서 출발해 한때 낙폭이 8%를 넘어서 1680.6까지 떨어졌다. 이는 장중 기준 2011년 10월 5일 1659.31 이후 최저다. 이로 인해 장 초반 프로그램 매도 호가의 효력을 일시 중단시키는 '사이드카'와 매매거래를 중단하는 '서킷 브레이커'가 발동됐다.


그나마 코스피 지수는 오후 들어 반등을 시도하며 낙폭을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다. 국내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1조 2392억원을 순매도하며 지수 하락을 주도했다. 개인은 4425억원, 기관은 6651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도 모두 하락했다. 삼성전자(-1.67%), SK하이닉스(-0.36%), 삼성바이오로직스(-5.49%), NAVER(-0.30%), LG화학(-0.29%), 셀트리온(-1.16%), 삼성SDI(-.0.89%), 현대차(-8.21%), LG생활건강(-1.72%), 삼성물산(-3.70%) 등이 일제히 떨어졌다.


한편 코스닥 지수 역시 전장보다 39.49포인트(-7.01%) 폭락한 524.00으로 이번 주 거래를 마쳤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2014년 6월 5일(523.12) 이후 최저 수준이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