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 쿠릴렌코, 코로나19 확진 판정…자가격리 중인 007 본드걸
이동건 기자
2020-03-16 13:25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올가 쿠릴렌코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다.


할리우드 배우 올가 쿠릴렌코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는 거의 일주일 동안 아팠다. 열과 피로가 나의 주된 증상이었다"며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을 알렸다.


그러면서 "다들 건강 관리를 잘하고 주의하길 바란다. 코로나19를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올가 쿠릴렌코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은 지난 12일 톰 행크스·리타 윌슨 부부 이후 할리우드 스타들 가운데 두 번째 감염 사례다.


우크라이나 출신 올가 쿠릴렌코는 2008년 영화 '007 퀀텀 오브 솔러스'에 본드걸 카밀 역으로 출연해 전 세계에 얼굴을 알렸다. 이후 '맥스 페인', '센츄리온', '오블리비언', '퍼펙트 타겟', '더 룸' 등에 출연했다.


당초 올가 쿠릴렌코는 유연석과 함께 한국·프랑스 합작영화 '고요한 아침'에 출연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촬영 일정에도 차질이 있을 전망이다.



   
사진=올가 쿠릴렌코 SNS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