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시황]코스피 4.8% 급락…1600선 무너져 10년만에 최저치
이원우 기자
2020-03-18 16:24

[미디어펜=이원우 기자]코스피 지수가 또 다시 4.8% 급락해 1600선이 무너졌다.


18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81.24포인트(-4.86%) 급락한 1591.20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 2010년 5월 26일(1582.12) 이후 무려 9년 10개월 만의 최저치다.


   
사진=한국거래소


이날 지수는 13.68포인트(0.82%) 오른 1686.12로 개장했지만 이내 하락 전환해 오후 들어서는 낙폭을 급격하게 키워갔다.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소식이 시장에 타격을 준 모양새다.


국내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이날도 5896억원어치를 팔아치우며 지난 5일 이후 무려 10거래일 연속 순매도세를 연속했다. 외국인들의 10일간 누적 순매도 금액은 8조294억원에 달하고 있다. 


기관 역시 4315억원어치를 팔아치웠고 개인만이 9108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에서는 '대장주' 삼성전자(-3.59%)를 비롯해 SK하이닉스가 9.08%나 폭락했다. 이밖에 현대차(-8.24%) 역시 주가가 폭락해 시총 순위가 9위(우선주 제외)로 떨어졌다. 삼성바이오로직스(-4.07%), NAVER(-3.31%), 셀트리온(-6.55%), LG화학(-8.65%) 등도 일제히 떨어졌다.


한편 코스닥 지수 역시 전 거래일보다 29.59포인트(-5.75%) 급락한 485.14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지수가 500선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 2014년 1월 3일(499.33) 이후 6년 2개월 만이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