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트럼프도 진단키트 요청, '글로벌 공조' 모범 만들자”
김소정 부장
2020-03-25 11:44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어제 미국 트럼프 대통령도 진단키드 등 방역물품들을 긴급하게 지원해달라는 요청을 해왔다”며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바꾸고, 글로벌 공조에서 새로운 모범을 함께 만들어가자”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송파구 소재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2번째 기업인 (주)씨젠을 방문해 진단시약 개발 현장을 격려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전날 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한 내용을 공개하며 “민간 차원의 수출 상담과 함께 정부 차원의 진단시약 공식 요청국들이 많다. 정부가 여러분 업체들의 수출을 적극 지원하겠다. 기업과 정부가 함께 노력할 부분이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송파구 씨젠에서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청와대

문 대통령은 “확진자 한명을 빠르게 찾아내는 일은 생명을 구하는 일이며, 방역의 시작”이라며 “한국은 빠른 검사와 빠른 확진, 빠른 격리와 빠른 치료, 거기에 더해서 세계에서 가장 높은 검사의 정확도까지 방역에 성과를 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러분의 혁신적 노력과 의료진의 헌신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해가고 있다”면서 “우리 진단시약 생산업체 활약이 얼마나 크고 자랑스러운지 오늘 국민들께 보여드리고, 국제사회에도 희망을 드리기 위해 오늘 씨젠을 찾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위기 때 진짜 실력이 드러난다”며 “여러분들은 실시간 유전자 증폭 검사기술을 이용해 하루 이상 걸리던 검사시간도 6시간 이내로 줄였다. 여기 계신 5개 기업이 하루 13만5000명 물량을 생산해내고 있다”고 격려했다.


또 “정부 또한 위기 대응과 민간의 혁신을 뒷받침하기 위해 규제를 대폭 완화했다. 심사 절차를 대폭 간소화하는 긴급사용승인 제도를 전격 시행했고, 통상 1년 반 정도 걸리는 승인 절차를 단 일주일 만에 끝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행정처리를 해 준 식약처를 칭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 중 하나인 송파구 씨젠에서 연구시설을 둘러보고 있다./청와대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식약처는 지금 마스크 공적 판매를 위해서도 많은 일을 하고 있는데, 지금 매주 1인당 2매 공급하고 있는 것을 조만간 3매, 4매 이렇게 늘려갈 수 있을 것이라는 보고가 있다”며 “우리 학생들 개학 시기도 다가오고 있기 때문에 최대한 공급 물량을 늘리는 것을 앞당겨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씨젠 천종윤 대표를 비롯해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코젠 바이오텍의 남용석 대표, 솔젠트의 유재형 대표, SD바이오센서의 이효근 대표, 바이오세움 임현순 대표들로부터 코로나19 진단시약 관련 현장의 어려움을 청취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