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제67기 주주총회 개최…"이해관계자 행복 추구"
렌탈 중심 미래 성장형 사업구조 전환…2019년 영업익 1094억원
SK렌터카, 24일 주주총회…"전통∙혁신 시너지로 주주가치 제고" 약속
박규빈 기자
2020-03-25 14:17

   
주주총회를 진행하는 박상규 SK네트웍스 사장./사진=SK네트웍스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SK네트웍스가 25일 명동 본사에서 제67기 정기주주총회를 열어 재무제표 승인·정관 일부 변경·이사 선임 등 심의 안건들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SK네트웍스는 지난해 글로벌 경제 불안·내수 경기 침체 등 악화된 경영환경 속에서 생활가전·렌터카 등 렌탈 중심의 사업구조 전환을 통한 지속성장 토대를 마련해 연결 기준 매출 13조542억원·영업이익 1094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기술∙디자인 분야의 집중 투자를 이어온 SK매직이 렌탈 계정 180만을 돌파했고, 수익 또한 연간 20%의 고성장을 나타냈다. 렌터카 사업은 AJ렌터카 인수를 통해 업계 양강 체제를 공고히 했으며, 연말 SK렌터카 통합법인 출범 작업을 마무리했다.


정관 변경의 경우 구성원과 이해관계자 행복을 기업의 목적으로 분명히 하고 주식과 사채 등의 전자등록제도 도입에 따라 기존 불필요한 조문을 정비했다.


이사 선임과 관련, 박상규·이천세 이사가 연임하게 됐다.


박상규 사장은 "전세계적으로 경영환경의 볼확실성이 증대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미래 성장사업 중심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 가속화를 통한 수익구조·재무건전성 강화와 지속적인 고객가치 혁신과 주가 안정화를 위한 자사주 매입 등을 통해 이해관계자들의 기대에 부응토록 적극적인 기업가치 제고 노력을 경주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SK네트웍스의 자회사이자 올해 통합법인으로 새로이 출범한 SK렌터카는 전날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현몽주 SK렌터카 사장은 "AJ렌터카의 전통과 SK네트웍스의 혁신 역량을 결합해 운영 중인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 개선하고 디지털 기술 기반의 차별화된 신규 서비스 모델을 새롭게 선보여 주주가치를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SK네트웍스와 SK렌터카는 주주총회 장소 및 출입구, 손잡이, 화장실 등을 특별 방역했으며, 출입구에 소독기와 열화상 카메라를 배치하고 주주들에게 마스크를 제공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예방에 만전을 기하는 모습을 보였다.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