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중견기업연합회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 전향적 조치 환영"
"100조원 푸는 정부, 한 치 실수도 있어선 안 돼"
박규빈 기자
2020-03-25 14:25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세계 경제 침체와 금융시장 불안 우려가 더욱 심화되고 있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가 24일 "정부의 긴박한 인식에 공감하며, 중견기업을 포함한 기업 일반으로 지원 대상을 확대한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의 전향적 조치를 환영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중견련은 "중견기업을 포함한 △기업 일반 대출·보증공급 확대 △회사채 발행·인수 지원 △채권·증권시장 안정 펀드 조성 등 제반 부문을 망라한 정부 비상 조치는 경제 상황의 엄중함에 대한 현저한 방증"이라며 "한 치의 실기 없이 효과적으로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기업 유동성의 길목인 민간금융회사들이 대출금 만기 연장, 시장 안정 장치 재원 조성 참여 등을 통해 국가적 위기 극복 노력에 동참키로 한 것은 방안의 실효성을 높이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반색했다.


이와 관련,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긴급자금'이 온전히 효과를 발휘하려면 무엇보다 모든 관행을 뛰어넘는 수준의 신속한 집행에 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견련은 "코로나19의 충격으로 기업이 도산하는 일은 반드시 막겠다는 대통령의 의지에 적극 부응해 수많은 협력 중소기업을 포함한 각계와의 긴밀한 연대를 바탕으로 속도감 있는 경영 안정 노력을 기울여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