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 박영선 중기부장관·이의경 식약처장,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승인 기업 의견 청취
한국형 방역시스템 구축에 기여한 관계자 노고 격려
정부, 'K-진단키트 일괄패키지 지원' 약속
박규빈 기자
2020-03-25 15:12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1:1전담 맞춤형 원스탑 수출지원·바이오 특화 데이터 기반 스마트공장 지원·AI 및 바이오 융합 기술개발 강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과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25일 서울 송파구 소재 씨젠에서 감염병 진단 분야 바이오 벤처기업들과 만나 코로나 19 극복을 위해 밤낮없이 헌신한 바이오벤처의 그간의 노력을 격려하고, 애로 및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정부 관계자는 "최근 우리나라 코로나19 확산추세가 다소 둔화된 이유는 의료진의 헌신 뿐 아니라, 국내 바이오벤처기업의 신속한 진단시약 개발 덕분이라며 관계자에 감사를 전하고, 우리나라 진단기술의 글로벌 공급은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글로벌 공조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또한 "'긴급사용승인제도'는 위기상황에서 민간의 혁신역량을 방역에 활용해 코로나19 조기 진단 체계를 확립하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으며, 신속하고 과감한 규제완화가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민간의 혁신이 얼마만큼 기여하였는지를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고 평가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들은 코로나19 유전자의 염기서열을 고성능 컴퓨터와 AI로 분석해 신속한 개발이 가능했다고 입을 모았다. 이어 AI·바이오 융합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폭증하는 해외수요 대응을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정부는 코로나19 진단키트 제조기업에 대한 일괄패키지 지원(K-진단키트 일괄패키지 지원)을 약속하며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수출담당 직원을 1:1 전담인력으로 지정해 상시적으로 수출·자금 등 기업 애로를 파악해 즉시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데이터에 기반한 바이오 분야 특화 스마트공장 구축을 패키지(컨설팅·구축·R&D)로 지원하고 바이오벤처의 AI·바이오 융합 역량을 강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