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 86개국서 수입‧지원 요청
김소정 부장
2020-03-25 19:11

[미디어펜=김소정 기자]한국에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입을 요청 또는 문의하거나 인도적지원을 요청한 국가가 86개국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25일 “진단키트를 요청하거나 문의한 국가가 현재 47개국에 달한다”며 “수입을 하고 싶으니 도와달라는 요청”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 중 하나인 송파구 씨젠에서 연구시설을 둘러보고 있다./청와대

이 당국자는 “진단키트와 관련해서는 두가지 유형이 있다”며 “외국정부가 직접 우리업체를 접촉해서 수입하는 경우도 있고, 여의치 않은 경우 우리 외교망을 통해 수입을 도와달라는 요청이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금까지 수출이 성사된 국가는 3개국으로 확인됐다. 아랍에미리트(UAE)에 채취키트 5만1000개를 수출했고, 루마니아와 콜롬비아에 각각 2만개와 5만개 진단키트가 전해졌다.


진단키트 등 물품을 인도적 차원에서 지원해 달라는 국가도 39개국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고위당국자는 “인도적지원의 경우 다 하기는 힘들어 우선순위를 정해야 한다”며 “외교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 부처와 협의해서 결정을 해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