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컷오프→경선→기사회생 공천→공천 무효?
통합당 공관위 민경욱 공천 무효 최고위에 넘겨...
선관위 "민경욱 선거 홍보물 허위사실 포함"
손혜정 기자
2020-03-25 22:02

[미디어펜=손혜정 기자]미래통합당의 4.15 총선 인천 연수을 후보 공천이 25일 하루만에 다시 번복됐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경선 승리로 기사회생한 민경욱 의원에 대한 공천을 무효하고 민현주 전 의원을 다시 공천했다.


통합당 공관위는 이날 "민경욱 의원에 대한 공천을 무효화해달라"고 최고위원회에 요청했다.


앞서 민 의원은 전날 발표된 경선 결과 55.8%를 얻어 민현주 전 의원(49.2%·여성 가산점 5% 포함)을 이겼다.


그러나 공관위는 경선 승리에 이은 민경욱 의원의 공천 확정을 뒤집고 민현주 전 의원을 다시 단수후보로 추천해 최고위에 넘겼다.


   
민경욱 통합당 의원./사진=민 의원 페이스북

공관위는 "인천시 선거관리위원회가 민경욱 의원의 선거 홍보물에 허위사실이 포함됐다고 지난 24일 알려왔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당초 공관위는 연수을 현역 의원인 민경욱 의원에 대해 지난달 28일 컷오프 결정을 내렸고 민현주 전 의원을 이 지역구에 단수추천했다.


그러나 당 최고위가 공관위에 해당 지역에 대한 공천 재의를 요구했고 민경욱 의원과 민현주 전 의원은 지난 22~23일 경선을 치렀다.


한편, 공관위는 이날 연수을 공천 결정을 번복했지만 이날 오전 최고위가 부산 금정, 경북 경주, 경기 의왕·과천, 경기 화성 등 4개 지역구에 대해 결정한 공천 무효화는 사실상 모두 수용했다.


이석연 공관위원장 권한대행(부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오늘 최고위에서 결정한 사항은 당헌에 명백히 어긋나는 행위다. 법률가로서 아무리 유추해석하고 확장해석해도 월권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이 권한대행은 소설 '걸리버여행기'의 소인국 릴리퍼트에서 벌어졌던 우스꽝스러운 다툼을 빗대어 "공천 갖고 최고위와 공관위가 소인국들처럼 싸우는 것으로 비칠까 우려했다"고 파국을 막기 위해 수용하기로 했음을 강조했다.


[미디어펜=손혜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