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GBC에 코로나19 대응 국제공조 공동성명 제안
인력이동 국제절차 조율 등 경제피해 최소화 조치 요구 담아
GBC, 지난 20일 세계 정부에 항공화물·물류산업 정상화 촉구하기도
조한진 기자
2020-03-26 09:14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세계경제 대공  현실화가 눈앞에 닥친 가운데, 전경련은 전 세계와 함께 공동의 위기극복을 위해 국제사회를 결집했다. 


한국,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전 세계 16개국을 대표하는 경제단체 간 조직체인 세계경제단체연합(GBC)은 전경련이 주도한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 '세계경제단체 공동성명서'를 26일 발표했다.


   
/사진=미디어펜


전경련은 성명서를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글로벌 경제계 간 국제공조와 산업분야 베스트 프렉티스 공유를 결의했으며, 각 국 정부 및 국제사회에 경제피해 최소화를 위한 조치들을 적극 시행해 줄 것을 건의했다.


또한 각국이 방역목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입국제한조치를 무역·투자 목적으로 이동하는 기업인에게 유연하게 적용하도록 △기업인 등 인력이동 관련 국제 절차 조율 △한시적 세제 혜택, 이번 사태로 큰 피해를 입은 산업에 대한 금융지원 등 △강력한 경제활력 제고조치 시행 △불필요한 신규 규제 양산 방지 등을 주문했다.


이번 공동건의문은 전경련이 제안하고, 16개국 세계경제단체가 참여하는 GBC가 동의·합의하였으며, WTO, WHO, OECD, B20를 비롯한 세계 정부 및 국제기구에 전달됐다.


한편, 필수업종을 제외한 기업·가게 의무 임시 휴업과 전 국민 자가 격리, 해외여행 금지 등 특단의 조치들을 시행하는 국가들의 경우 유래 없는 상황에 혼란스러운 분위기가 가중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 GBC 차원에서 각 국의 대응정책과 베스트 프랙티스를 공유해 나갈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전경련은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권고사항과 경제계의 의견, 민간 경제계 차원의 대응 사례 등을 GBC 회원들과 1차적으로 공유한 바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성명에 앞서 GBC는 지난 20일 원활한 글로벌 공급망 확보를 위한 '항공화물·물류 네트워크 정상운영 촉구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현재 미국, EU 등 주요국을 중심으로 국경봉쇄 조치가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의료·방역물자의 신속한 유통, 세계경제 충격·혼선 방지를 위해서 항공화물·물류가 정상적으로 작동되어야 한다는 취지다. 항공화물 필수인력에 대한 보호 조치(자가격리 면제, 입국심사 간소화 등) 건의가 담겼다.


향후 GBC는 현재의 유래 없는 보건위기의 빠른 종식과 경제 재건을 위해 의료품·의료서비스 공급망 보호, 의료 원자재 및 관련 인력 국제이동 보장, 각 국 정부·국제기구·산업계가 참여하는 ‘코로나19 대응 의료품 공급위원회’ 설립을 건의하는 성명서도 발표할 예정이다.  


전경련은 지난 12일에도 교역 목적의 한국발 기업인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 철회·자제를 요청하는 서한을 18개 주요 교역대상국 정부에 발송한 바 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전대미문의 보건·경제위기에 직면해 대내적으로는 우리 정부와 민간이 힘을 합치고, 대외적으로는 전 세계 경제계가 위기극복 해법을 함께 모색해야 한다” 며 “전경련은 GBC를 비롯한 글로벌 협력플랫폼을 총동원하여 국제공조를 리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