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탈락→재의→경선→경선승→무효→공천
최고위 "민경욱 사안 법률적으로 심각하지 않다고 판단, 공천 유지"
손혜정 기자
2020-03-26 10:22

[미디어펜=손혜정 기자]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가 지난 25일 민경욱 인천 연수을 현역 의원에 대한 공천을 최종 확정했다.


이진복 통합당 선대본부장은 이날 늦은 밤 최고위 회의 직후 브리핑을 열어 "민 의원에 대한 사안은 법률적으로 심각하지 않다고 판단,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올라온 것(공천 무효 요청)을 취소해 원위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통합당 공관위는 "인천시 선거관리위원회가 민경욱 의원의 선거 홍보물에 허위사실이 포함됐다고 지난 24일 알려왔다"며 민 의원에 대한 공천 무효와 민현주 전 의원 재공천을 최고위에 요청한 바 있다.


   
민경욱 통합당 의원./사진=민 의원 페이스북

당초 공관위는 인천 연수을에 현역인 민경욱 의원을 컷오프하고 유승민계 민현주 전 의원을 단수공천했다. 그러나 당 지도부의 재의 요청으로 민경욱 의원과 민현주 전 의원은 경선을 치르게 됐으며 결과는 민경욱 의원의 승리였다.


그러나 민경욱 의원은 하루만에 천당과 지옥을 오가게 됐다. 공관위가 경선 승리에 이은 민 의원의 공천을 하루만에 번복하고 나선 것이다. 그러나 최종적으로는 최고위가 민 의원을 손을 들어줘 공천을 유지하게 됐다.


이와 같은 결과에 민현주 전 의원은 26일 MBC 라디오 '이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단수공천을 받았다가 민경욱 후보와 경선으로 바뀌었던 과정에서도 김형오 전 공천관리위원장이 내부적으로 한 이야기는 '황교안 대표가 간곡하게 부탁했다, 이거 하나만 들어달라고 부탁했다'였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민 전 의원은 이어 "황 대표 개인의 의지도 있었겠지만, 강성 친박으로 구성된 당 지도부를 황 대표가 이겨내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황 대표는 강성 친박 지도부 입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 전 의원은 "황 대표는 (민경욱 의원이) 자신을 위해 강성 수호 발언을 한다고 판단했을 것 같다. 반면 저는 독자적인 노선을 걷고 개혁보수를 표방했기 때문에 불편했을 수도 있다"고 추측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선거대책위원회의 직후 취재진과 만나 민 전 의원의 주장에 대해 "당대표 역할이 있고 공관위원장 역할이 있다. 그 조화를 통해서 공정한 공천 노력했고 혁신 공천 노력했다"며 "그 과정에서 여러 의견들이 보고돼서 나오기도 했는데 방향 분명했고 지키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었다"고 말했다.


취재진이 '부탁을 안 한 것인가'라고 재차 묻자 "말 그대로"라고 답변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공천이 번복되며 공관위 독립성이 훼손됐다는 취지의 발언에 대해선 "당대표로서 저의 권한 내려놓고 공관위가 자율적으로 공정한 공천 특히 이기는 공천을 당부했다"며 "그런 협의 과정 통해 오늘에 이르렀는데 잘못된, 국민 수용 어려운 결정에 대한 지적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해 최종적으로 정리할 필요 있어 당대표로서 한 부분이다. 국민에게 매끄럽고 보기 좋은 공천 되도록 노력했지만 아쉬운 점 생긴 것은 유감"이라며 "저희는 문재인 정권 심판을 위한 총선 승리 향해 법에 따른 모든 것을 다하고 대표로서도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손혜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