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희종 "열린민주당, 적자·서자 수준도 아닌 다른 정당"
"열린민주당은 셀럽 위주의 정당, 촛불 시민이 만든 정당과 달라"
조성완 기자
2020-03-26 10:54

[미디어펜=조성완 기자]우희종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는 26일 열린민주당에 대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참칭’이라는 표현을 쓴 것은 적자·서자 수준도 아니고 열린민주당은 철저하게 민주당과 거리가 있는 다른 정당이라고 보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우 대표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열린민주당에 대한 입장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아예 민주당 계열로도 볼 수 없다는 말씀인가'라는 질문에도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아마 (열린민주당의) 취지는 더불어시민당과 유사한 걸로 알고 있다”면서 “그런 면에서 이미 민주당이 더불어시민당과 함께 하기로 한 이상은 취지가 무색해진 게 아닐까(싶다)”고 말했다. 


   
우희종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이어 "그쪽은 특히 주로 셀럽 위주의 그런 정당이다 보니까 시민들이 촛불을 든 시민들이 만든 정당과 성격이 워낙 다르기 때문에 어느 것이 더 민주당이 향하는 가치와 맞는가 할 때 그 점에서 아마 민주당이 저희와 함께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 대표는 열린민주당과 총선 후 연대 가능성에 대해선 "합당의 개념이 아니라 정당으로써 정치를 풀어서 같이는 할 수 있다 정도일 것"이라고 말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추천 등 사안에 따라 일회성으로 공동교섭단체를 구성할 수 있다는 의미다.


그는 다만 합당에 대해서는 "열린민주당에 계신 분들은 민주당으로부터 제재나 징계형태로 되신 분들"이라면서 "그런 분들이 밖에서 국회의원이 됐다고 해서 다시 민주당 쪽으로 합당한다는 건 민주당 자체 기준이나 징계에 의미를 무산시키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우 대표는 '의원 꿔주기' 비판과 관련해선 "꿔주기라는 표현보다는 대의에 동참한다고 표현해야 된다"고 반박했다. 


그는 "선거법 개정이 좋은 취지인데, 미래한국당이 등장하면서 꼬이기 시작한것"이라면서 "(총선 후) 최소한 '4+1정신'에 기반해서 선거법 개정이 일어나야 된다고 생각한다. 부작용, 이러한 혼란이 없도록 보완돼야 한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