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청와대 정무수석실에 코로나19 대응에만 전념” 지시
황교안 통합당 대표 제안 ‘40조원 국채발행’ 관련 “구체 방안 제시하면 검토”
김소정 부장
2020-03-26 11:42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대인 대통령은 26일 이날부터 총선후보 등록이 시작된 것과 관련해 국회 및 정당과 소통하는 청와대 정무수석실에 “다른 업무 말고 코로나19 대응 및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는데만 전념하라”고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열고 “문 대통령은 정무수석실에 선거와 관련해 일말의 오해가 없도록 하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어제 고위 당정청회의를 선거 때까지 중단하기로 한 것도 이런 의미가 내포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문 대통령 말씀의 취지를 말하면 정무수석실은 그동안 해온 국회와 일상적인 소통을 하지 말고 민생업무만 챙기라는 것”이라며 “정무수석실은 그렇게 해왔지만 문 대통령과 청와대는 코로나19 대응에 매진하겠다는 뜻을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이것은 문 대통령의 확고한 뜻이다. 청와대는 확실하게 선거와 거리두기에 들어간다”면서 “실제로 (코로나19 관련) 할 일이 태산이다”라고 강조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연합뉴스

한편, 강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제안한 40조원 국채 발행 제안과 관련해 보다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이 ‘황 대표가 영수회담도 제안했다’는 질문에 “그런 의미는 아니고, 일단 40조원 국채 발행에 대한 언급만 있었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