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전·월세 대출 공급규모 4조1000억으로 확대
김하늘 기자
2020-03-26 15:01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의 공급규모가 4조1000억원으로 늘어난다. 이를 통해 약 6만명이 추가로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26일 금융위원회는 국무총리 주재 '현안조정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청년의 삶 개선방안'을 확정·발표했다고 밝혔다.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은 만 34세 이하 청년에게 2%대 금리로 7000만원 이하 보증금, 월 50만원 이하 월세를 지원하는 상품이다. 


2년간 월세대출을 받고, 최대 8년까지 거치한 후 분할상환이 가능하다.


지난해 5월 금융위와 주택금융공사, 은행권 협약을 통해 총 1조1000억원을 목표로 출시, 지난 20일까지 10개월간 2만5000명의 청년들에 총 1조2000억원이 지원됐다.


이용자의 평균대출금액은 전세대출 5009만원, 월세대출 591만원(월 24만6000원)이며, 금리는 시중 전세대출 평균금리(2.90%·주금공 보증)보다 0.33%포인트 낮은 평균 2.57%였다. 


또 이용자 중 28.5%가 소득이 없는 학생·취업준비생 등으로 금융권을 통해 대출자체가 어려운 이들이었다. 


금융위는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의 공급규모가 1조1000억원에서 4조1000억원으로 확대됨에 따라, 약 6만명의 청년이 추가로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금융위는 지난달부터 도입된 온라인을 통한 신청방식을 확대할 방침이다. 현재 카카오뱅크를 통해 온라인(비대면) 신청이 가능하며, 다른 은행으로도 확대될 예정이다.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