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5조 규모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대출 상품 출시
이동은 기자
2020-03-26 16:34

[미디어펜=이동은 기자] 산업은행은 코로나19 피해기업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5조원 규모의 '힘내라 대한민국 특별운영자금' 상품을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산업은행


이 상품은 정부가 지난 24일 발표한 '코로나19 관련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 중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대출 확대 방침의 일환으로 출시됐다.


기업체당 대출 한도는 중견기업은 최대 100억원, 중소기업 및 기타기업은 최대 50억원이다. 최대 0.6%포인트의 금리우대를 적용받을 수 있다.


특히 신속하고 효율적인 자금지원을 위해 영업점 자체 승인이 가능하도록 전결권을 대폭 완화하는 등 대출심사 절차를 간소화했다.


산업은행은 "이번 신상품 출시외에도 가능한 모든 방안을 강구해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금융 부문의 위기 극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산업은행은 지난 24일까지 코로나19 피해기업을 대상으로 신규 운영자금 대출, 기존대출 기한연장, 수출입 금융지원 등 총 4267억원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미디어펜=이동은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