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사태 연루 의혹' 금감원 팀장 보직해임
이원우 기자
2020-03-26 16:19

[미디어펜=이원우 기자]‘라임 사태’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금융감독원 팀장이 결국 해임됐다.


   
사진=미디어펜


금융감독원은 라임자산운용 사태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청와대 행정관 출신 김모 팀장을 보직 해임했다고 26일 밝혔다. 현재 그는 인적자원개발실 소속이었다. 금감원은 해당 팀장의 정상적 직무수행이 곤란하다고 판단해 보직해임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금감원은 향후 검찰의 수사 결과 등에 따라 김 팀장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함께 발표했다.


김 팀장은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를 대량 판매한 대신증권 반포WM센터 장모 전 센터장이 피해자와 가진 대화에서 라임자산운용 사태를 막아주고 있다는 취지로 말해 문제가 되고 있다. 


청와대 행정관 파견 근무 당시 라임자산운용 검사 진행 상황을 문의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