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정상들, 코로나19 화상회의서 국제공조 공동성명 “투명·연합 대응”
김소정 부장
2020-03-26 23:40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주요 20개국 협의체(G20) 정상들이 26일 특별 화상 정상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G20 정상들은 먼저 세계적 바이러스 대유행을 퇴치하기 위해서는 연대 정신에 입각해 투명하고, 강건하며, 조정된, 대규모의, 과학에 기반한 국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또 전세계 사람들이 직면한 비극적인 인명손실과 고통에 깊은 슬픔을 느끼고, 보건적, 사회적, 경제적 영향에 절대적 우선순위를 두고 대응하기로 했다. 


정상들은 세계적 바이러스 대유행에 지속적으로 대응하면서 최선전에 있는 모든 보건 종사자들에게 감사와 지지를 표했다. 


아울러 정상들은 세계적 대유행을 극복하기 위해 현재 자신의 임무 범위에서 노력하고 있는 세계보건기구(WHO), 국제통화기금(IMF), 세계은행그룹(WBG), 국제연합(UN)과 여타 국제기구들과 함께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을 약속했다.


정상들이 이날 약속한 개별적 결의 내용은 ▲생명을 보호한다 ▲사람들의 일자리와 소득을 지킨다 ▲신뢰를 복원하고, 금융 안전성을 보존하며, 성장세를 되살리고 더 강하게 회복한다 ▲무역과 글로벌 공급 체인 붕괴를 최소화한다 ▲자원을 필요로 하는 국가들에게 도움을 제공한다 ▲공중보건과 금융 조치에 공조한다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G20 코로나19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G20 코로나19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청와대

이날 정상들 가운데 15번째로 발언한 문 대통령은 “지난 두달간 한국은 코로나19 도전의 중심에 있었다”면서 “아직 안심할 수는 없지만, 선제적이고 투명한 방역조치와 우리국민의 자발적이고 민주적인 방역 동참으로 점차 안정화되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3대 원칙을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이라고 소개하고, “압도적으로 많은 검진을 통해 확진자를 찾아냈고, 이들의 감염경로를 끝까지 추적했다”며 “이것만이 감염 확산을 방지하고 희생자를 줄이는 최선이라고 믿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정부가 한 창의적인 방법인 ‘드라이브 스루’ ‘자가격리 앱’ ‘자가진단 앱’ ‘특별입국절차’를 비롯해 코로나19로 인해 소비와 투자, 산업활동 위축을 막기 위한 총 1000억불(132조원) 규모의 과감한 확장적 거시정책과 금융안정정책 시행을 언급하며 “우리정부는 앞으로도 방역조치를 지속 개선‧보완해나갈 것이고, 우리의 성공적인 대응모델을 국제사회와도 공유해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제사회의 연대 강화와 정책 공조를 위해 G20 회원국들과 ▲코로나19 방역 경험 및 임상 데이터 공유와 치료제와 백신 개발 협력 ▲모든 수단을 활용한 확장적 거시정책으로 글로벌 금융 안전망 강화 및 저개발‧빈곤국 경제안정 협력 ▲국가간 경제교류의 필수적인 흐름 유지를 제안했다.

    

청와대는 “G20 정상들은 국가간 이동과 무역에 불필요한 장애를 유발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며 “방역, 경제, 무역 등 각 분야에서의 구체적 공조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보건, 재무, 통상 장관들이 회합해 구체적인 협의를 이어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G20 정상들은 앞으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 협력을 지속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추가적 조치도 취할 수 있다는 데 공감하면서, 필요한 경우 다시 정상회의를 소집하기로 했다. 올해 정례 G20정상회의는 11월 21~22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