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프로야구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초비상'…한신 후지나미 투수 양성 판정
석명 부국장
2020-03-27 07:34

[미디어펜=석명 기자] 일본 프로야구 선수 가운데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한신 타이거스 투수 후지나미 신타로(26)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일본 야구계에 초비상이 걸렸다.  


'닛칸스포츠' 등 일본 언론들은 26일 "한신 투수 후지나미 신타로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일본 프로야구 선수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은 후지나미가 처음이다.


후지나미는 지난 24일 몸 상태에 이상을 느껴 병원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발열이나 기침 증상은 없었지만 후각에 이상이 생겼고,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신 스프링캠프에서 '1일 주장'을 맡아 밝은 표정을 보이고 있는 후지나미 신타로. /사진=한신 타이거즈 SNS


지난 14일 후지나미와 함께 식사를 했던 선수 2명도 미각 장애를 느끼는 등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여 한신 구단은 발칵 뒤집어졌다. 한신은 후지나미가 확진 판정을 받기 이전 구단 전 선수와 코칭스태프, 직원들에게 1주일간 자가격리 지침을 내렸다. 후지나미의 확진 판정에 따라 자가격리는 더 길어질 것으로 보인다. 


첫 확진자 발생의 파장은 한신 구단에 그치지 않는다. 일본 프로야구는 두 차례 개막이 연기돼 4월24일 개막을 목표로 하고 있었다. 현역 선수가 코로나19에 감염됨으로써 개막 일정이 더 뒤로 미뤄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일본 프로야구는 코로나19의 전세계적 확산세 속에서도 시범경기를 무관중으로 진행하는가 하면 팀간 연습경기도 치러왔다.


일본 프로야구 1호 코로나19 확진자가 된 후지나미 신타로는 2013년 한신에 입단한 프로 8년차로 통산 128경기 등판해 50승 40패 평균자책점 3.25의 성적을 낸 우완투수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