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체감경기, '코로나19 쇼크'로 IMF 이후 최대 낙폭
4월 전망치 59.3, 135개월 만에 최저…3월 실적치 65.5, 133개월 만에 최저
조한진 기자
2020-03-30 11:00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코로나19 쇼크'로 기업체감경기가 IMF 이후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30일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에 따르면 4월 전망치는 59.3을 기록했다.


   
/자료=한경연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2009년 1월 52.0 기록 이후 135개월 만에 최저치다. 지난달(84.4) 보다 25.1포인트 하락해 IMF 이후 최대 낙폭을 보였다. 3월 실적치 역시 65.5를 기록하며 2009년 2월(62.4) 이후 13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부문별로는 내수(64.3), 수출(69.3), 투자(74.8), 자금(77.0), 재고(95.5), 고용(79.0), 채산성(68.8) 등 재고를 제외한 전 부문에서 기준선 미만을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자동차(44.2), 출판·기록물(46.2), 여행·오락서비스(50.0), 의류·신발 제조(50.0), 도·소매(52.2), 육상·항공 등 운송업(52.4) 순으로 낮은 전망치를 기록했다. 기업들은 이동제약으로 인한 소비위축과 전 세계 국가들의 조업차질로 인한 공급 충격이 겹치면서 기업체감경기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보다 더 심각한 수준이라고 응답했다.


한경연은 코로나19 경제위기로 인한 4월 경기전망치 월간 낙폭은 25.1포인트로 IMF 외환위기(1998년 1월, -28.0포인트)때 다음으로 크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금융위기 당시에는 총 5개월(2008년 9월~2009년 1월)에 걸쳐 46.3포인트 하락한 반면에 이번 경제위기에는 불과 두 달 만에 32.7포인트가 하락하는 등 하강속도도 빨라 기업들이 느끼는 위기감은 더 클 것이라 분석했다.


   
/자료=한경연


이번 경제위기는 전염병이라는 비경제적인 원인으로 인해 종식 시점이 불확실하기 때문에, 향후 체감경기가 얼마나 더 떨어질지 예상하기 어렵다고 한경연은  설명했다. 지난 외환위기는 외화유동성 부족에 따른 국내 경제체제 문제이고 글로벌 금융위기는 미국 금융시장 불안에 따른 위기 전이였다면, 이번 위기는 국내위기와 세계위기가 결합된 복합위기이기 때문이다.


3월 실적치는 65.5로 13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부문별로는 내수(71.5), 수출(76.5), 투자(77.3), 자금(81.0), 재고(96.5), 고용(81.3), 채산성(76.0)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 이하를 기록했다.


추광호 한국경제연구원 경제정책실장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전례 없는 경제위기로 기업들은 실적악화에 이어 자금시장 위축으로 인한 신용경색을 겪으며 생존의 기로에 서 있다”면서 “최악의 시나리오를 대비해 충분한 유동성 공급과 함께 피해업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 대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