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특별법, 내달 1일 시행…피해구제심의위 구성 예정
진상조사위·사무국 구성 및 지원사업 등 포함
나광호 기자
2020-03-30 11:00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포항지진의 진상조사 및 피해구제 등을 위한 특별법'이 시행령 제정 절차를 마치고 다음달 1일부터 시행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시행령은 △포항지진진상조사위원회 및 피해구제심의위원회의 구성‧운영 △사무국의 구성 △포항주민 지원사업(포항트라우마센터·공동체회복 프로그램 등) 등에 관한 사항을 담고 있다.


산업부는 특별법 시행에 따라 국무조정실 주관으로 조사위원회와 사무국이 출범할 예정이며, 심의위원회도 조속히 구성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오는 9월1일부터 시행되는 포항지진 피해구제 지원을 위한 준비도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구체적으로는 피해현황 분석 및 피해구제 지원기준 마련 등을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 중이며,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포항주민 의견 수렴과 피해구제심의위원회 협의를 거쳐 8월까지 시행령을 개정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특별법 시행은 포항지진 진상조사 및 피해구제를 위한 법적 추진체계가 마련된 데 의미가 있다"며 "향후 각 위원회의 진상조사 및 피해구제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