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빅데이터 플랫폼 통합 데이터지도 서비스 개시
금융·교통 등 10개 분야 데이터 제공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등 데이터와 연결
권가림 기자
2020-03-30 13:51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오는 31일부터 한국정보화진흥원과 10개 분야의 데이터 현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빅데이터플랫폼 통합 데이터지도' 서비스를 제공한다.


과기정통부는 한국정보화진흥원과 국내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현황 등 데이터를 시각화해 '빅데이터플랫폼 통합 데이터지도' 서비스를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빅데이터플랫폼 통합 데이터지도 서비스가 제공하는 분야는 금융, 환경, 문화, 교통, 헬스케어, 유통, 통신, 중소기업, 지역경제, 산림 등이다.


데이터지도 서비스는 이용자가 관련 데이터를 검색하고 쉽게 소재를 찾을 수 있도록 한 플랫폼이다.


데이터지도 서비스는 10개 빅데이터 플랫폼이 생산·개방하는 데이터 현황을 분야별, 유형별, 주제별, 지역별로 구분해 시각화한 통계정보를 제공한다.

 

이 시스템은 일반인도 데이터 분석·융합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용자는 다양한 사례를 리포트 형식으로 받을 수 있다.


코로나19의 공식 홈페이지를 데이터지도와 연결해 코로나19 관련 리포트, 기사, 학술연구 자료 등을 제공한다.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