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 3기 신도시 청사진 공개
상가 공실 방지 복합용지 지정·주거단지 10분 이내 지하철 배치
이다빈 기자
2020-03-30 14:51

   
남양주 왕숙지구 최우수작 조감도/사진=국토교통부


[미디어펜=이다빈 기자]국토교통부가 3기 신도시 청사진을 공개했다. 기업용지 인근 등 중심지에 상가 과잉 공급을 방지하는 '복합용지(White Zone)'이 지정되며 주거단지는 10분 이내에 지하철과 수퍼 간선급행버스(S-BRT) 등이 이용가능하다. 


국토부는 경기 남양주왕숙 1·2지구, 하남교산, 인천계양 지구 등의 도시계획 개발을 구체화하기 위해 공모를 실시해,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신도시 기본구상 및 입체적 도시공간 계획 공모 선정'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남양주 왕숙지구의 최우수 당선작으로는 디에이그룹엔지니어링 종합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의 '공생도시'가 선정됐다.


남양주왕숙 지구는 3개 중심생활권과 주거지 반경 500m 이내에 공원과 학교 등 공공시설이 포함된 9개 근린생활권으로 구분될 계획이다. 모든 생활권이 공원과 녹지로 연결되며 GTX-B역, S-BRT 정류장 등을 도보로 10분 안에 이용할 수 있다.


하남교산 지구는 경간도시디자인 건축사무소 컨소시엄이 제출한 '공존과 상생의 도시, 코리빙 플랫폼'이 최우수 당선작으로 뽑혔다.


이에 따라 교산 지구는 자족중심과 주거중심 생활권으로 구분되며 지하철 신설역을 중심으로 3곳이 상업·문화·생활SOC가 집적된 역세권 복합용지로 개발될 예정이다.


인천계양 지구에는 싸이트플래닝 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의 '2030 계양, 마음을 연결하는 초시대의 신도시 하이퍼 테라시티'가 반영된다. 


이곳에 적용되는 복합용지는 미래의 다양한 수요에 대응하도록 용도를 고정하지 않고 토지용도, 건축계획 등을 탄력적으로 변경할 수 있는 땅으로 실제 도시 조성 단계에서 구체적인 용도가 정해진다. 신도시 상가 과잉 공급으로 인한 공실 발생도 예방할 수 있다.


국토부는 이번 당선된 업체에 입체적 도시공간계획 용역 수행권과 도시설계분야 총괄계획가지위를 부여하고 3기 신도시 지구계획을 연내 수립할 계획이다.


[미디어펜=이다빈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