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회장, 현대모비스서 지난해 29억 수령…정의선, 18억
박정국 사장 11억8700만원·배형근 부사장 6억3200만원
김태우 기자
2020-03-30 17:30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정의선 수석부회장. /사진=미디어펜DB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과 정의선 수석부회장 부자가 지난해 현대모비스에서 약 37억원의 연봉을 받았다.


30일 현대모비스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정몽구회장은 지난해 급여로 28억6000만원을 받았다.


현대모비스는 보수 산정기준 및 방법에 대해 "직무·직급(회장), 근속기간, 회사기여도, 인재육성 등을 고려한 임원급여 테이블 및 임원 임금 책정기준 등 내부기준에 의거해 기본연봉 28억6000만원을 공시 대상기간 중 분할해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현대모비스에서 급여 12억7400만원, 상여 5억1300만원 등 총 17억8700만원을 받았다. 회사 측은 정의선 수석부회장의 상여금에 대해 "연간 성과 및 회사기여도 등을 고려한 인센티브 지급액이다"고 밝혔다.


이밖에 박정국 사장은 급여 8억7900만원, 상여 3억800만원 등 총 11억8700만원의 연봉을 지급했고 배형근 부사장은 급여 4억8800만원, 상여 1억4400만원 등 총 6억3천200만원의 연봉을 받았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