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회장, 현대차서 지난해 41억 수령…정의선 34억
알버트비어만 13억5천만원·이원희 사장 12억6천만원·하언태 사장 8억2천만원
김태우 기자
2020-03-30 17:47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사진=미디어펜DB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과 정의선 수석부회장 부자가 지난해 현대자동차에서 약 75억원의 연봉을 받았다.


30일 현대차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정몽구 회장은 지난해 현대차로부터 41억80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는 "임원급여 테이블 및 임원임금 책정기준 등 내부기준을 기초하여 직무·직급(회장), 근속기간, 리더십, 전문성, 회사기여도, 인재육성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급여를 총 41억8000만원으로 결정하고 지급했다"고 공시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의 보수는 급여 25억, 상여 7억5000만원, 기타 근로소득 1억5200만원 등 총 34억2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알버트 비어만 사내이사에게 13억5000만원, 이원희·하언태 대표이사에게 12억6800만원, 8억2600만원씩 지급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