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열 LS 회장 지난해 보수 52.5억
구자균 회장은 40억원 받아
조한진 기자
2020-03-30 18:43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지난해 연봉으로 52억5200만원을 받았다.


30일 LS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구자열 회장은 지난해 급여로 24억3400만원, 상여금으로 28억1700만원을 수령했다.


   
구자열 LS그룹 회장 /사진=LS그룹 제공


이는 전년(34억4천800만원)보다 52% 오른 보수 총액이다. 회사 측은 "글로벌 사업전략을 추진해 그룹 발전에 기여했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리더십을 발휘했다"고 설명했다.


구자균 회장의 동생인 구자균 LS일렉트릭(구 LS산전) 회장은 지난해 연봉으로 40억3700만원을 받았다. 급여와 상여 각각 23억2400만원, 17억600만원이다.


구자균 회장은 상여금이 2018년(6억200만원) 대비 3배 가까이 크게 늘어나면서 전체 연봉이 2018년(27억5천700만원)보다 46% 이상 상승했다.


회사는 "어려운 사업환경에도 글로벌 시장 경쟁력 강화 및 DT(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기술력 강화 등에 주력해 미래성장 기반을 마련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했다.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