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2월 산업생산·소비 9년만에 최대 감소
2월 산업생산 3.5%↓, 소비 6.0%↓...동행지수 11년1개월래 최대폭 급락
윤광원 취재본부장
2020-03-31 09:01

   
산업단지 [사진=연합뉴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국내 실물 경제에 가한 충격으로, 지난달 산업생산과 소비가 '구제역 파동'이 있었던 지난 2011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31일 통계청의  '2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2월 전(全) 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3.5% 감소, 2011년 2월(-3.7%) 이후 9년 만에 최대 폭으로 줄었다.


광공업생산은 3.8% 줄어 감소폭이 2008년 12월(-10.5%) 이후 최대였는데, 특히 자동차 생산이 27.8% 급감한 영향이 컸다.


자동차 생산 급감은 코로나19에 따른 생산중단으로, 중국산 와이어링하니스 부품 공급에 문제가 생긴 탓이다. 


반도체 생산이 전월보다 3.1% 늘었지만, 광공업생산 위축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서비스업 생산 역시 3.5% 감소, 2000년 통계 집계 이래 최대 감소폭이었다.


코로나19로 대면 접촉을 꺼리면서, 숙박·음식점업 생산이 18.1% 줄었고, 운수·창고업도 9.1% 감소했는데, 특히 항공여객업(-42.2%), 철도운송(-34.8%), 여행업(-45.6%) 등이 직격탄을 맞았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 역시 6.0% 감소했고, 감소폭이 산업생산처럼 2011년 2월(-7.0%) 이후 최대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통계동향심의관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소비패턴 변화로 서비스업 생산과 소매판매가 많이 줄었고, 부품 수급 애로로 자동차 생산이 감소하자 광공업생산도 많이 위축됐다"고 설명했다.


설비투자 역시 전월보다 4.8% 줄었으며, 자동차 등 운송장비 투자가 15.4% 줄어든 것이 주요 원인으로 보인다.


건설도 토목이 1.3% 증가했지만, 건축이 5.2% 감소, 건설 기성이 3.4% 줄었다.


현재 경기와 향후 경기 전망도 비관적이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경기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7포인트 하락, 11년 1개월 만에 최대 하락폭을 보였으며, 앞으로의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보합세를 보였다.


안 심의관은 "선행지수 순환변동치가 보합이기는 하지만, 구성지표가 코로나19와 같은 경기 외적인 충격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3·4월에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의 영향과 세계적 확산 여파가 지표로 확인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