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총 9,786명, 전날 대비 125명 증가
사망자 162명, 격리해제 5,408명
온라인뉴스팀 기자
2020-03-31 11:00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대구 병원과 수도권 교회 등에서 집단감염 사례와 해외 유입이 이어지면서 31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총 9,786명으로 집계됐다.


   
/사진=연합뉴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대비 125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 중 60명은 대구에서 나왔으며, 대구 달성읍에 있는 제2미주병원에서 전날 최소 58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에서는 만민중앙교회 집단감염과 해외유입 사례 등을 포함해 24명이 새로 확진됐다. 


그 외 경기 13명, 인천 6명을 비롯해 대전·경북에서 2명씩, 부산·충남·경남에서 1명씩 확진자가 추가됐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총 162명으로 전날 대비 4명이 늘어났다. 완치돼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180명이 늘어나 총 5,408명이 됐다. 현재 격리 치료를 받는 환자 수는 전날 4,275명에서 4,216명으로 59명이 줄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