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재난지원금, 아쉽지만 우선적 조치"
31일 회의서 "꼭 필요한 분들에 도움, 완성 대책 생각하지 않아"
조성완 기자
2020-03-31 11:23

[미디어펜=조성완 기자]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1일 정부가 소득 하위 70% 가구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기대에 다소 못 미친다는 분들도 있지만 긴급한 어려움에 빠진 분들을 돕는 우선적인 조치로 받아들여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 실행회의에서 "민주당은 이번 조치가 꼭 필요한 분들에게 큰 도움을 주는 완성된 대책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그는 "재정 여건을 감안하고 더 확산될 경제 위기에 대비해 재정 여력을 비축하려는 현실적인 고려도 있었다. 저 역시 아쉽다"면서도 정부와 함께 이번 긴급재난지원금을 편성하며 세운 원칙과 불가피성을 설명했다.


이 원내대표는 "최대한 많은 분들을 지원하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50% 국민을 대상으로 하지 않고 70% 국민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한 이유"라고 말했다.


이어 "어려운 분들을 우선 지원하기로 했다. 100% 국민 모두에게 지원하지 못하고 70% 국민만 지원한 이유로 받아들여주면 좋겠다"며 "상대적으로 생활에 여유가 있는 분들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조금 인내해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장기전에 대비해 경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긴급한 대책을 언제든 세울 수 있도록 비상한 대책도 소홀히 하지 않겠다"며 "국민의 생활 안전보다 더 중요한 가치는 없다. 민주당은 국민의 삶을 지키는 일이면 언제나 주저 없이 전면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 원내대표는 정부를 향해서도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을 준비하고 제출해 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이 과정에서 야당과도 충분히 협의해 줄 것을 요청한다”면서 “저 역시 국민께 긴급재난지원금이 가장 빠른 시일 내에 도달할 수 있도록 선거 중이라도 야당 지도부와 조건 없이 만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