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기, 팀 탈퇴 결정…브로콜리너마저 측 "오랜 고민 끝 각자의 길 걷기로"
이동건 기자
2020-03-31 11:4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밴드 브로콜리너마저의 기타리스트 향기가 팀에서 탈퇴한다.


브로콜리너마저 소속사 스튜디오브로콜리는 30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브로콜리너마저의 기타리스트 향기가 3월 31일 발매하는 'B-SIDE PART. 2'를 마지막으로 팀에서 탈퇴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오랫동안 고민한 끝에 향기와 브로콜리너마저는 각자의 길을 걷기로 결정했다. 장기 휴식이라는 말로 팬들을 기약 없이 기다리게 하기보다는 각자의 위치에서 열심히 살아내는 것이 지금 모두에게 필요한 선택이라고 생각했다"며 "멤버들은 언제나 이 시간들을 잘 지나기 위해 노력할 것이고, 저희는 끝나지 않을 브로콜리너마저의 노래와 덕원, 잔디, 향기, 류지 네 멤버의 내일을 응원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스태프 변동으로 스튜디오브로콜리 오피셜 SNS 계정(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트위터)은 당분간 운영되지 않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2007년 첫 EP 앨범 '앵콜요청금지'로 데뷔한 브로콜리너마저는 덕원(보컬·베이스), 류지(보컬·드럼), 향기(기타), 잔디(건반) 등 네 명으로 구성된 밴드다. '앵콜요청금지', '유자차', '춤', '사랑한다는 말로도 위로가 되지 않는', '보편적인 노래' 등 서정적인 곡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사진=스튜디오브로콜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