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술기반 기업 80%, 코로나19로 R&D 축소"
과기부, 경제 살리기 위한 기술기반 성장기업 온라인 간담회 개최
정병선 차관 “연구개발인력 구조조정 방지할 것”
권가림 기자
2020-03-31 13:39

   
정병선 과기정통부 제1차관이 3개 기업 연구개발 지원기관 및 20여개 기술기반 성장기업의 R&D 애로·건의 사항을 듣고 있다. /사진=과기부 제공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3개 기업 연구개발(R&D) 지원기관 및 20여개 기술기반 성장기업이 온라인상에서 기업 R&D 애로·건의 사항을 논의했다.


31일 기업 R&D 지원기관들이 조사한 기업 R&D 활동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전체적으로 80%의 기업이 코로나19로 인해 기업 R&D 활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군별로는 연구개발서비스기업 87.7%, 기업부설연구소 79.8%, 연구소기업 73.6%다. 


기업 R&D 투자계획은 연구개발서비스기업 85%, 연구소기업 68%, 기업부설연구소 48% 순으로 축소 전망하고 있다. 기업 연구인력 채용계획도 연구소기업 71%, 연구개발서비스기업 63%, 기업부설연구소 41%가 축소 전망했다.


또한 재정이 열악한 연구개발서비스기업에 한해 고용유지지원금에 대한 설문을 진행한 결과 응답한 171사 중 49%가 동 지원제도를 인지하고 있었으며 4개사가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 R&D에 대한 정부 지원책으로는 현금부담률 완화, 과제기간 한시적 연장, 정부 R&D사업의 조기 착수, 연구계획 변경 허용, 기술료 납부기간 연장 등을 요청했다.


한국연구개발서비스협회는 연구개발서비스기업의 세제지원 확대, 간접비 인정률 인상 등을,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출자/이전기술의 사업화 지원, 국내외 마케팅 및 네트위킹 지원 등을 건의했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위기로 기업들의 인력채용 축소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정부는 기업 R&D 활동을 지원해 IMF 외환위기 때와는 달리 미래성장기반인 연구개발인력 구조조정을 방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