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문 대통령 감옥' 유튜브에 "의도 있는건 아니고..."
31일 미디어펜 통화서 "아무리 선거전이어도 의도 없었다"
"내일 아침 방송에서 해명 있을 것...지인 발언 인용·편집"
손혜정 기자
2020-03-31 15:35

[미디어펜=손혜정 기자]미래통합당이 당 공식 유튜브 방송 진행자의 '문재인 대통령 무상급식' 발언으로 곤욕을 치르자 31일 해명에 나섰다.


통합당의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 방송 진행자인 박창훈 씨는 이날 오전에 방송된 '뉴스쇼 미래'에서 문 대통령을 겨냥해 "지인들이 그런 이야기를 한다. '우리 이니(문 대통령 별칭) 하고 싶은대로 다 하라'고. 그리고 임기가 끝나면 무상급식 먹이면 된다고"라고 말했다. 박 씨는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 '신의한수'에서 정치부장을 맡고 있다.


이에 함께 출연한 통합당 싱크탱크 여의도연구원 관계자가 "친황경 무상급식"이라고 맞장구를 치자, 박 씨는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급식이 제공되니깐 괜찮다. 우스갯소리로 이야기하는데 (문 정부의 실정이) 한두 개가 아니다"라고 했다.


   
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 배경./사진=오른소리 캡처

방송 끝 무렵에도 박 씨는 "이 정권 무상급식을 몇십 년 드시고 싶으신 건지"라며 "문재인 대통령, 지금이라도 차라리 잘못했다고 하고 '죗값을 치르게만 안 해준다면 대통령에서 내려오겠다' 이게 올바르지 않나"라고 말했다.


박 씨의 이 발언 이후 논란이 거세지자 현재 이 유튜브 영상은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더불어민주당은 "도를 넘었다"고 즉각 반발했다.


이에 통합당 핵심 관계자는 '미디어펜'과의 통화에서 "아무리 선거전을 한다 해도 의도 있어서 말한 것은 아니고 박 진행자가 다른 사람의 얘기를 인용했고 편집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관계자는 "내일 아침 방송엔 오해에 대한 해명이 있을 것"이라며 "얼마 남지 않은 선거, (유튜브) 운영하는 데 있어 계속 조심해서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디어펜=손혜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