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청 "박사방 회원, 자수 관계없이 엄정 사법처리"
"불법행위 상응한 처벌 받는 게 피해자와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
온라인뉴스팀 기자
2020-03-31 15:46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31일 텔레그램 ‘박사방’ 회원 3명이 자수한 것과 관련해 “자수 여부와 관계없이 가담자 전원을 엄정 사법처리한다는 목표로 수사력을 집중해 철저하게 수사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청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경찰 수사와 별도로 가담자들이 스스로 자수해 사건의 실체를 밝히는데 협조하고 자신들의 불법행위에 상응한 처벌을 받는 것이 피해자와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박사방 사건은 성착취물을 유통하고 공유한 반인륜적이고 악질적 범죄"라면서 "박사방 유료회원 3명이 경찰에 자수했는데 국민적 관심사인 이 사건의 실체를 밝히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박사’ 조주빈 외에 박사방 가입자, 가담자 등을 검거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까지 수집된 자료를 바탕으로 박사방 유·무료 회원 1만5,000여명의 닉네임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