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코로나19 극복 위한 기부 동참 "힘든 시기 함께 이겨냈으면"
이동건 기자
2020-03-31 16:15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윤종신이 코로나 19 확산 예방을 위한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는 가수 윤종신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1억원을 기부했다고 31일 밝혔다.


윤종신이 전달한 기부금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복지 사각지대 아동을 위한 긴급 생계 지원 사업에 쓰인다. 기부금 1억 원 중 5천만 원은 코로나19로 가장 많은 피해가 발생한 대구·경북 지역 아동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사진=윤종신 유튜브


윤종신은 "코로나19로 뜻하지 않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과 아이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와 도움이 되고자 기부에 동참하게 됐다"며 "각자의 자리에서 힘써주시는 의료진과 봉사자를 비롯해 모두가 힘든 시기를 겪고 있지만, 함께 힘을 모아 극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황성주 굿네이버스 나눔마케팅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위기가정 아동에 대한 긴급 지원이 필요한 상황에 도움을 주신 윤종신 씨에게 감사드린다"며 "굿네이버스는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취약계층 및 저소득 가정이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해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종신은 지난해 11월 1일 '2020 월간윤종신-이방인 프로젝트 노매드'(NOMAD PROJECT)를 위해 출국, 해외에 머물고 있다. 지난 26일 '월간 윤종신' 3월호 '끌림의 정체'를 발매했으며, 현재 4월호 음악 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