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아 총리, 문 대통령에 진단키트 요청 “한국 방역 국회서 말할 것”
김소정 부장
2020-03-31 17:57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31일 보이코 보리소프(Boyko Borissov) 불가리아 총리의 요청으로 전화통화를 갖고 코로나19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날 오후 4시부터 약 15분간 이어진 통화에서 보리소프 총리는 진단키트를 요청하며 “불가리아보다 코로나19 사태를 앞서 겪은 한국이 희망적 방역 행보를 하고 있다는 점을 내가 직접 국회에 나가서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문 대통령은 올해 양국 수교 30주년을 맞아 수교일인 지난 3월23일 양국 정상간 축하 서한 교환 사실을 언급하며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다소 주춤하고 있는 양국간 인적‧물적 교류 및 협력이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는 대로 더욱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에 보리소프 총리는 “한국이 방역 체계의 모범사례로 전세계가 주목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며 “최근 불가리아는 코로나19에 대한 검사 수요가 늘어나고 있어 빠른 검사를 위한 진단키트가 꼭 필요한 상황”이라고 협조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불가리아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면서 “양국 외교 채널을 통해 수량과 일정, 수송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도록 하자”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이 유럽지역에 비해 먼저 코로나19의 확산을 겪으면서 상대적으로 많은 경험과 임상 자료를 축적하고 있어, 이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해 나가겠다는 뜻도 밝혔다. 


보리소프 총리는 감사의 뜻을 표한 뒤 “한국의 기술력과 과학, 임상데이터와 치료 경험을 높이 평가한다”며 국회서 이런 사실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지난 30년간 양국 협력 관계가 지속 발전되어 온 것과 같이 양국이 코로나 극복 과정에서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