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코로나19 감염 고백은 만우절 장난이었다…"모든 처벌 달게 받겠다"
이동건 기자
2020-04-01 15:5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을 전했던 김재중이 만우절 장난임을 고백했다.


JYJ 멤버 겸 배우 김재중(영웅재중)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 소중한 나의 누군가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는 건 너무 가슴 아픈 일"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 몰라라', '나는 아니겠지' 하고 무방비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고 생활하는 너무 많은 사람들로 인해 내 가족, 지인들이 아플까 봐 너무 걱정되는 마음. '나 자신과 내 주변은 안전하겠지'라는 착각이 나와 주변에 모든 것을 아프게 할 수 있습니다"라고 전했다.


그는 "현재 저의 가까운 지인, 관계자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습니다.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부주의로 인한 슬픈 예감이 현실이 되었을 때 그땐 눈물 씻어내고 끝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현 시점의 경각심 마음에 새기고 새깁시다"라며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노력을 당부했다.


영웅재중은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셨습니다"라며 "절대 남의 일이 아닙니다.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 해드리고 싶었습니다.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습니다. 모두가 건강하시길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앞서 영웅재중은 이날 "저는 코로나19에 감염됐습니다"라며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습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영웅재중의 코로나19 확진 판정 고백이 만우절 거짓말로 드러난 가운데, 영웅재중의 언행이 도를 넘은 장난이라는 비판도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