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배달의민족 새 수수료 체계, 나무가 아닌 숲을 보자
새 수수료 체계에 반발은 대형 프랜차이즈 업체들...일부의 의견 듣고 나쁜 기업 몰아가서는 안돼
김영진 차장
2020-04-07 16:42

   
배달의민족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쿠폰, 리뷰 서비스도 없이 깃발 두 개로 장사할 때는 가게 노출 자체가 적었는데, 오픈서비스 첫날 지금까지 배달의민족 최고 매출을 경신했습니다. 저처럼 장사하던 개인점은 이득일 것 같습니다. 오히려 프랜차이즈에 경쟁력을 갖게 되네요. 특히 장점은 가까운 곳에서 주문이 많아서 직접 배달하기에 편했고 신규 주문이 많아졌습니다."


지난 1일 국내 배달앱 1위 배달의민족(배민)이 수수료 중심의 새 요금체계인 '오픈서비스'를 도입한 이후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이다. 


배민은 그간 문제가 됐던 '깃발꽂기' 논란을 없애기 위해 월 정액제(8만원)가 아닌 배달 매출액의 일부를 떼는 정률제(5.8%)로 가져가는 오픈서비스를 발표했다. 


하지만 새 수수료 체계에 대한 반발은 컸다. 오픈서비스를 시행하면 배민이 가져가는 수수료는 훨씬 많아지고 자영업자들은 더욱 힘들어진다는 논리다. 배민의 '수수료 인상 꼼수'라는 비판도 나왔다. 


심지어 이재명 경기도지사까지 나서 배민을 공격했고 공공 배달앱을 만들자는 제안까지 했다. 배달서비스까지 공기업화해야 한다는 논리인지. 결국 배민은 김범준 대표이사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러나 이번 배민의 오픈서비스는 나무를 보고 숲을 보지 못한 결과가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오픈서비스로 인해 배민이 더 많은 수수료를 가져가고 자영업자들은 더 힘들어질 것이라는 논리는 일부의 의견이지 전체의 의견이 아니다.


기존 '깃발꽂기'는 자본력이 풍부한 대형 프랜차이즈가 이득을 볼 수 있는 구조이다. 새 수수료 체계에 반발하는 주체 역시 이들이라고 볼 수 있다.


배민은 그간의 문제점을 인식하고 '누구나 합리적으로 이용하면서 전체적인 부담률은 낮춘 제도'를 오랜 기간 고민하다 오픈서비스를 도입한 것이다. 


이 서비스로 배민의 매출이 더 늘어날지 줄어들지는 알 수 없다. 다만 확실한 것은 '깃발꽂기'를 많이 하지 않아도 조회수가 올라가는 자영업자는 많아질 것이라는 점이다. 


"대형 프랜차이즈 사이에서 살아남기는 오히려 좋은 거 같다", "깃발 100개씩 구역별로 꽂는 사람 안봐서 다행이다", "확실히 깃발을 적게 꽂은 집은 조회수 자체가 올라간다", "마케팅 보다 순수 맛과 질적인 것에 집중할 수 있을 것 같다"라는 글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 것도 이런 이유다. 


새로운 수수료 체계로 이익을 보는 이는 말이 없다. 손해를 보는 쪽이 큰소리를 친다. 시장 지배 기업 1위라고 일부의 의견만 듣고 무조건 나쁜 기업으로 몰아가는 것은 성숙한 사회는 아니라는 판단이다. 좀 더 크고 넓은 숲을 보는 안목이 필요하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