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에 호주 총리 "코로나19 싸움 위해 한국 도움 필요"
김소정 부장
2020-04-07 19:05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7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의 요청으로 오후 3시부터 25분간 정상통화를 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모리슨 총리는 “코로나19와 싸우기 위해 한국의 도움이 필요하다”면서 한국산 진단키트와 의료장비 수입을 위한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진단키트와 방역물품 등에 대한 협력 요청 사항을 외교채널을 통해 구체적으로 알려주시면 형편이 허용하는 대로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방역당국과 전문가들이 경험을 공유할 뜻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했고, 모리슨 총리는 감사를 표하면서 호주 보건당국에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언급했듯이 각국의 방역 조치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허용할 필요가 있다는 공감대가 있었다”는 점을 언급했다. 


이어 “내년 수교 60주년을 맞이하는 한국과 호주는 서로에게 중요한 교역 대상국인 만큼 양국의 필수적인 교류 협력은 계속되기를 바란다. 기업인들의 시급한 방문 등에 있어서는 일정한 요건 하에 상호 입국이 허용될 수 있도록 총리님의 관심과 지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이에 모리슨 총리는 공감을 표하고, “연내 ‘화상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것도 좋겠다”고 했다. 


모리슨 총리는 “양국간 화상 정상회담에서는 코로나19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지, 취약 국가들과 어떻게 협력할지, 그리고 양국간 무역관계를 어떻게 안정적으로 발전시켜 나갈지 등을 협의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간 화상 정상회담 개최도 좋다”면서 “외교채널을 통해 구체적으로 협의하자”고 답했다.


모리슨 총리는 현재 우리의 코로나19 대응 상황과 함께 언제쯤 안정화될 것으로 보는지 등을 문의했고, 문 대통령은 민주성, 투명성, 개방성의 3대 원칙에 입각한 우리의 방역 및 치료 방식을 상세히 설명했다. 


모리슨 총리는 “오늘 통화가 매우 유익했고, 이 기회에 지난 1월 호주 산불 발생 시 한국정부가 보여준 관심과 지원에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최근 우리 재외국민들의 요청에 따라 임시 항공편이 운항될 수 있도록 호주정부가 적극적으로 협조해 준데 대해 감사드린다”며 사의를 표했다.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