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경영환경 악화 대응 차원서 6개월간 직원 70%↑ 휴업
오는 16일부터 10월 15일까지 국내 근무 직원 대상
박규빈 기자
2020-04-07 21:39

   
대한항공 로고./사진=대한항공 페이스북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대한항공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영환경 악화에 대응하기 위한 자구안의 일환으로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휴업을 진행한다.


7일 대한항공은 오는 4월 16일부터 10월 15일까지 6개월간 직원 휴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국내 지역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대상이며, 부서별로 필수 인력을 제외한 여유 인력이 모두 휴업을 실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직원 휴업 규모는 전체 인원의 70%를 상회한다. 대한항공 노동조합 역시 회사의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위한 고통분담의 일환으로 이에 동참하기로 결정했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영환경 악화에 대처하기 위해 전사적 대응체제를 구축하는 한편, 4월부터 부사장급 이상은 월 급여의 50%, 전무급 40%, 상무급은 30%를 경영상태가 정상화될 때까지 반납키로 했다.


또한 기존에 발표한 서울 종로구 송현동 부지 등 유휴자산 매각과 더불어 이사회와 협의해 추가적인 자본 확충 등 회사의 체질을 한층 더 강화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