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린 시아마 감독 마음 속 이야기…'톰보이' 5월 14일 개봉 확정
이동건 기자
2020-04-17 09:35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버라이어티가 선정한 '영향력 있는 여성 영화인' 셀린 시아마 감독의 '톰보이'가 5월 14일 국내 개봉을 확정했다. 


'톰보이'는 내가 원하는 나이고 싶은 10살 미카엘의 특별하고 비밀스러운 여름 이야기를 그린 작품.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으로 국내는 물론, 전 세계적인 팬층을 형성하며 신드롬을 일으킨 셀린 시아마 감독의 작품으로, 제61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테디상 수상을 비롯한 국제 유수 영화제에 초청받으며 해외 언론과 평단으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사진='톰보이' 메인 포스터


특히 할리우드 리포터, 뉴욕타임즈, 시카코 선타임즈 등 해외 유력 매체들은 "유머와 사랑으로 혼란을 담아낸 성장담"(Hollywood Reporter), "셀린 시아마 감독은 침묵하지 않는다"(New York Post), "셀린 시아마는 현재 프랑스에서 가장 밝고 젊은 목소리를 내는 감독"(Little White Lies), "그 어떤 영화보다 깊이 있고 따뜻한 작품"(Examier.com) 등 깊은 여운이 담긴 메시지에 뜨거운 호응을 보냈다. 


뿐만 아니라 "상냥하고 다정한 영화"(Chicago Sun-Times), "아름다운 단 하나의 여름"(Entertainment Weekly), "어린 배우들의 연기에 모든 게 담겨 있다"(New York Times) 등 셀린 시아마 감독이 보여준 섬세한 각본과 탄탄한 연출력, 눈부신 영상미, 그리고 신예 배우들의 빛나는 연기까지 극찬 행렬이 이어졌다.


셀린 시아마 감독의 마음속 가장 깊은 이야기 '톰보이'는 오는 5월 14일 개봉해 따뜻한 감성을 선사할 예정이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