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공식 입장은 "'사냥의 시간' 동해→일본해 표기 수정…추가 사례 확인 중"
이동건 기자
2020-04-24 13:55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넷플릭스가 영화 '사냥의 시간'의 동해 표기 논란에 공식 입장을 밝혔다.


넷플릭스 측은 24일 "'사냥의 시간'은 전 세계 엔터테인먼트 팬들을 위해 총 30개 언어 자막으로 서비스되고 있다"며 "현재 각 언어 현지화 팀과 독일어 자막과 같은 사례가 없는지 확인하고 있으며, 해당 과정이 완료되면 바로 자막을 수정하겠다"고 전했다.


전날(23일) 오후 4시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개국에 동시 공개된 '사냥의 시간'은 독일어 자막 중 동해가 일본해(Japanischen Meer)로 표기된 사실이 확인되며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이에 넷플릭스는 즉각적으로 대응하며 진화에 나섰다.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들과 이를 뒤쫓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이들의 숨 막히는 사냥의 시간을 그린 추격 스릴러.


'파수꾼'으로 제32회 청룡영화상 신인감독상을 수상한 비주얼텔러 윤성현 감독과 충무로 대세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 그리고 박해수가 합세한 상반기 최고의 화제작이다. 



   
사진='사냥의 시간' 메인 포스터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