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 재난 블록버스터 온다…'인베이젼 2020' 6월 국내 개봉 확정
이동건 기자
2020-04-27 17:15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엣지 오브 투모로우',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제작진이 선보이는 SF 재난 블록버스터 '인베이젼 2020'이 6월 국내 개봉을 확정했다.


영화 '인베이젼 2020'(감독 표도르 본다르추크)은 지구의 80%를 차지하고 있는 물, 그것을 무기로 삼은 외계의 침공에 맞선 인류의 대저항을 담은 작품.


'인베이젼 2020'은 '엣지 오브 투모로우',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제작진이 참여해 압도적인 스케일에 걸맞은 시각 효과를 선보인다. 관객들은 영화 속 지구의 위협을 초래한 외계 우주선의 거대 사이즈를 비롯해 순식간에 한 도시를 궤멸시키는 남다른 재난의 규모를 확인할 수 있을 예정이다. 


또한 지구를 침공한 외계 존재가 지구의 80%를 차지하고 있는 물을 무기로 삼았다는 소재로 참신함을 더한다. 물이 있는 그 어느 곳도 안전하지 않은 영화 속 극한 상황은 몰입감을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례 없는 전지구적 위기 속 인류의 처절한 사투와 극복을 그린 '인베이젼 2020'은 오는 6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인베이젼 2020' 티저 포스터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