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스볼' 5월 개봉 확정…국내 최초 당구 스릴러 탄생
이동건 기자
2020-04-28 14:0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대한민국 최초의 당구 스릴러 '식스볼'이 5월 개봉을 확정했다.


영화 '식스볼'은 당구라면 누구에게도 밀리지 않았던 성훈(이대한)이 용사장(홍달표)의 음모로 왼손을 다치게 되고 복수를 위해 당구 도박에 뛰어들면서 김실장(강예빈), 서경(김아라) 등과 얽혀 목숨 건 대결을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톰 크루즈 주연의 '컬러 오브 머니', 폴 뉴먼 주연의 '허슬러' 등 당구를 소재로 한 할리우드 영화는 있었지만 국내에서 만들어진 당구 영화는 '식스볼'이 처음이다. 2018년도 기준 국내 일일 당구장 이용객은 무려 180만명에 당구장 수는 2만 2000개 이상이며 당구 관련 케이블 채널이 있을 정도로 인기 있는 스포츠임에도 당구를 다루는 영화가 전무했던 것이 사실. 


'식스볼'은 '공수도', '속닥속닥' 제작팀이 의기투합, 지금까지 한국영화계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시도를 했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식스볼'은 신예 이대한, 김아라를 비롯해 옥타곤걸로 이름을 알린 강예빈, '전설의 라이타'로 주목받은 홍달표가 출연하며, '전설의 라이타'를 연출한 채기준 감독의 두 번째 상업영화로 관심을 모은다.


한국형 당구 스릴러 '식스볼'은 오는 5월 베일을 벗는다.



   
사진='식스볼' 메인 포스터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