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국 개막전 결승골 후 '덕분에' 세리머니…K리그 맏형의 품격, 전세계에 과시하다
석명 부국장
2020-05-09 10:01

[미디어펜=석명 기자] 이동국(41·전북 현대)은 K리그 레전드이자 최고령 선수다. 이동국이 그라운드에서 뛰는 것 자체가 감동이다.


그런 이동국이 전 세계 축구팬들을 상대로 무한 감동을 연출했다. 역사적인 2020시즌 K리그 개막전에서 천금의 결승골을 넣은 후 의미가 한가득 담긴 골 세리머니를 펼쳤다. '덕분에' 세리머니였다.


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는 전북 현대-수원 삼성의 K리그1 2020시즌 개막전이 열렸다. 벤치 멤버로 출발한 이동국은 후반 조커로 투입돼 38분 코너킥 상황에서 헤더로 결승골을 터뜨렸다. 디펜딩 챔피언 전북에 이동국이 멋진 골로 승리를 선사한 것이다.


여기까지는 많이 봐왔던 장면이다. 불혹을 넘긴 나이에도 K리그 정상급 공격수의 위치를 지키며 통산 최다골 행진을 벌이고 있는 이동국이 흔히 그래왔듯 골을 터뜨렸을 뿐이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골을 넣은 직후 이동국은 한 손을 편 손바닥 위에 다른 손을 올리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는 세리머니를 했다. '덕분에 챌린지'로 잘 알려진 수어 동작이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현장에서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에게 존경과 감사를 표현하는 이 수어 동작은 범 국민적인 캠페인으로 확산되고 있으며 많은 스타들이 등참하고 있다.


대한민국은 코로나19 사태를 어렵게나마 조금씩 극복해 다른 어떤 나라들보다 먼저 프로축구 경기를 시작하게 됐다. 이동국은 K리그 개막의 의미를 이 특별한 골 세리머니에 담았다.


이동국의 이 '덕분에 세리머니'는 국내용에 그치지 않았다. K리그 개막은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전세계의 관심을 받고 있으며, 무려 36개국이 중계권을 사갔다. 이날 전북-수원 경기는 전 세계 곳곳의 축구팬들이 생중계로 지켜보고 있었다. 그리고 이동국의 감동적인 세리머니도 지켜봤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이동국의 골 세리머니를 소개하면서 "이동국이 코로나19 시대에 득점한 첫 선수가 됐다"고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대한민국은 코로나19 대처에 있어 가장 모범적인 국가로 꼽힌다. 프로야구에 이어 프로축구도 시즌 개막을 했다. 세계가 한국을, 한국 스포츠를 주목하고 있다.


이동국은 역사에 남을 만한 2020시즌 개막 경기에서 결승골을 넣고 역사에 남을 만한 세리머니를 보여줬다. 이게 바로 'K리그 맏형의 품격'이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